구마모토 직항편으로 구마모토 TV방송 대구 관광 취재
2018/12/01 18:4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대구서문시장야시장사진.jpg


 

구마모토 직항편으로 구마모토 TV방송 대구 관광 취재

▸ 29일, 구마모토 첫 직항편으로 일본관광객 70명 방문

▸ 구마모토 TV 제작팀 대구관광지 촬영차 방문

▸ 일본 구마모토 등 7개 직항도시 37,508천명 대상 홍보마케팅 강화


[대한불교신문]안현철 기자 = 대구와 구마모토를 잇는 정기노선 신규 취항편으로 구마모토 일본 관광객 70여명이 29일 대구에 첫 입국한다. 이번 방문 편에 구마모토현 민영 TV방송인 구마모토 TV방송 제작팀이 처음으로 대구를 방문, 구마모토에 대구를 알리기 위한 방송 촬영에 나선다.

오후 5시 15분에 첫 입국 편에 일본관광객과 함께 방문하는 일본 구마모토 TV 제작팀은 구마모토현(인구 1,795천명) 지역의 민영방송국이다.

 이번에 촬영하는 프로그램인 ‘텔레비타’는 젊은 층에 인기있는 프로그램으로 구마모토의 전통연예극단 배우이자 인기 개그맨인 ‘밧텐죠지’가 현장에서 진행하는 프로그램으로 특히 젊은이들 사이에 유행하는 핫한 정보를 공유하는 프로그램이다.

주요 촬영지는 2017년 관광의 별로 선정된 서문시장 야시장, 일본 여성들에게 콜라겐이 풍부한 ‘홀몬(막창)’으로 인기 있는 안지랑 곱창골목 등의 음식거리와 전국 8대 야경중의 하나인 앞산전망대, 대한민국 3대 상권이자 젊은이들에게 핫한 동성로 그리고 임진왜란 당시 일본에서 한국으로 귀화한 김충선(사야가) 장군을 모신 녹동서원 등을 12월 1일까지 촬영, 연말 특집으로 편성해 대구의 핫한 관광지와 음식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구마모토간 정기노선 신설에 따른 일본관광객 유치를 위해 지난 10월에 구마모토 현지 여행업체 관계자, 미디어, 공무원 등 10명을 초청해 옻골마을, 팔공산 단풍 절경 등의 대구 관광지와 대구 팔공산 승시축제 등을 소개했다. 방문단은 대구에 깊은 매력을 느낄 수 있었다고 입을 모으며 향후 직항과 연계하여 상품화하기로 협의했다.

또한 11월 13일 구마모토 현청 공무원 키요타 가스히로 교통정책·정보국 과장 등 직원 4명이 대구시를 방문, 구마모토 직항 취항과 연계하여 내년에 구마모토 현지사(가바시마 이쿠오)가 대구시를 방문할 의사가 있다고 전했다.

향후 상호 관광객 유치활성화를 위해 대구시와 관광교류 MOU체결, 상호 방문 홍보설명회 개최, 관광홍보 교류 등을 추진하기 위해 협의 중이다.

대구 방문 일본인 관광객수는 10월말 현재 50,253명으로 지난해 동월 36,815명 대비 37%가량 증가하고 있다.

대구시는 향후 지속적인 일본관광객 유치 증진을 위해 일본 직항도시인 오사카, 후쿠오카, 삿포로, 오키나와, 도쿄, 가고시마에 이어 이번에 직항 노선을 취항하는 구마모토까지 7개 도시 37,508천명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대구 홍보 마케팅을 지속 펼칠 계획이다.

※ 직항도시 인구 : 오사카(8,851천명), 후쿠오카(5,090천명), 삿포로(홋카이도 5,416천명), 오키나와(1,419천명), 도쿄(13,267천명), 가고시마(1,670천명), 구마모토(1,795천명)

현지 여행사를 대상으로 관광객 유치를 위해 채용한 현지인 대구관광홍보소장을 통해 대구관광상품을 홍보하고, 일본 홍보 채널인 아메바블로그·페이스북을 활용하여 대구를 적극 알릴 계획이다.

또한 대구관광명예홍보대사인 안소라씨와 일본 여배우 출신 후루다 후꾸미씨를 활용 대구관광 강연회 등으로 대구 홍보 확산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현철11.jpg
    대한불교신문

대한불교신문(newsy.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y.kr) | [인터넷신문] 등록 2018년 07월 25일 등록번호| 경북 아 00476호 /발행일 2018년 7월 31일 /사업자:508-82-11138 . 대표전화 :  070-7690-2047 /010-3525-2047 |편집국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3동 2295-108(2층), 발행처: 종교법인 :경북 군위,고로,인곡 2길 203 /  편집,발행인, 안정근 /청소년보호 책임자 :안정근 ,청탁방지담당 ,김선봉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