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너 김완준의
2019/05/25 11:1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16.jpg

대구오페라하우스 기획공연

테너 김완준의 <흐르는 강물처럼>

한국 가곡부터 칸초네, 오페라 아리아까지 다채로운 프로그램

 5월 30일 오후7시30분 대구오페라하우스 전석 초대


[대한불교신문]안현철 기자 = 재단법인 대구오페라하우스(대표 배선주)는 5월 기획공연으로 대구 오페라의 역사와 함께하는 성악가, 테너 김완준 콘서트를 준비하고 있다.

대구오페라하우스 초대 관장으로 개관과 동시에 한국 대표 공연예술축제로 자리 잡은 대구국제오페라축제를 개최, 공연예술의 불모지였던 대구에 ‘오페라의 도시’라는 수식어를 안겨준 테너 김완준은 수많은 오페라와 독창회 무대에서 활약한 ‘성악가’인 동시에 수많은 후학을 양성한 ‘교육가’였고, 한국 최초의 야외오페라 <아이다>를 비롯한 수십 편의 오페라를 제작한 ‘제작자’로 대구 문화예술의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

특히 대구음악협회 회장을 시작으로 대구오페라하우스 재단의 전신(前身)인 대구시립오페라단의 초대 감독 및 대구오페라하우스 초대 관장, 계명아트센터 초대 관장과 경주문화재단 경주예술의전당 관장 등을 역임하며 오늘날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 대구를 있게 한 ‘전문예술행정가’이기도 하다.

 오는  30일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진행되는 이번 공연은 대구 오페라 발전의 초석을 놓은 원로성악가와 그의 뜻을 이어가는 후배 성악가들이 함께하는 공연으로, 계명대학교 교수 유철우의 연출과 경북도립교향악단의 상임지휘자를 역임한 이동신의 지휘로 진행된다.

테너 김완준을 비롯하여 테너 이병삼, 강현수, 김태모, 베이스 홍순포 등 지역에서 활약하고 있는 후배 성악가들이 함께해 의미를 더하며, 오페라전문 연주단체 디오오케스트라와 어린이 합창단인 동요나라합창단이 90분의 연주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또한 지역기업 블루닷이 후원하는 공연이기도 하다. 프로그램은 지역을 대표하는 작곡가 박태준의 동요 메들리를 시작으로 한국 가곡, 칸초네, 오페라 속 테너의 유명 아리아들까지 다채로운 곡들로 구성되어있어 폭넓은 연령대의 관객들이 부담 없이 관람할 수 있다.

대구오페라하우스의 배선주 대표는 “대구 오페라의 역사와 함께한 분을 대구오페라하우스 무대에 초청하는 일은 우리 모두에게 큰 의미다”며, “이번 음악회가 모든 관람객 여러분에게 가슴 뭉클한 기억으로 남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번 공연은 전석 무료로 진행돼 시민들에게 더욱 반가운 선물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관람을 원하는 사람들은 대구오페라하우스 홈페이지(www.daeguoperahouse.org)로 1인4매까지 신청할 수 있다. 문의 대구오페라하우스 교육홍보팀(053-666-6170)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현철11.jpg
    대한불교신문

대한불교신문(newsy.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BEST 뉴스

대한불교신문 BEST 뉴스
제 32회 어린이 동요 부르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y.kr) |주간/ 간행물등록 경북,다01347/등록 2004년 2월 17일/  [인터넷신문] 등록 2018년 07월 25일 등록번호| 경북 아 00476호 /발행일 2018년 7월 31일 /사업자:508-82-11138 .서울본사/서울시 노원구 덕릉로 115나길37 상계동/ 대표전화 :  070-7690-2047 /010-3525-2047 |편집국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3동 2295-108(2층), 발행처: 종교법인 :경북 군위,고로,인곡 2길 203 /  편집,발행인, 안정근 /청소년보호 책임자 :안정근 ,청탁방지담당 ,김선봉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