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에 국립문화재연구소 신설된다.
2019/07/22 17:1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전북 지역 유적 연구를 통한 지역사회 문화유산 정체성 정립 기대

15.jpg

 

완주에 국립문화재연구소 신설된다.

 

전북 지역 유적 연구를 통한 지역사회 문화유산 정체성 정립 기대

 

[대한불교신문=안정근 기자]행정안전부(장관 진영)와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전북지역 문화유적 연구를 수행할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전북지역은 전북혁신도시건설 시(2008~2012), 만경강 유역 완주 일대에서 70여 개소 이상의 초기철기유적이 발굴되는 등 한반고대 철기문화가 활성화되었던 지역으로 확인된 바 있다.

 초기 철기 문화권은 우리나라 고대국가 형성의 시발점이자 본격적인 정치체제가 성립되는 기반으로서 문화재 연구사에 큰 의의를 지닌다.

또한, 가야사 연구 대상 유적 1,672건 중 23%가 전북지역에 소재하고 있지만, 종전까지는 영남지역 중심으로 가야 유적 조사가 진행되고 있어 상대적으로 전북지역 유적 조사는 미흡한 상황이었다.

 따라서, 그동안 미진했던 전북지역 일대 문화유산 등의 연구를 전담하는 연구기관 설치의 필요성 꾸준히 제기되었다.

이재영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이번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신설에 따른 전북 지역의 유적 조사를 통해 지역 역사 연구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화재청은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설치를 계기로, 한반도 철기문화권 유입경로인 만경강 유역의 초기철기유적 조사가 활발해지면 고조선, 마한, 백제로 이어지는 고대사의 핵심 연결고리 찾는데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참 고>

 

 

 

국립문화재연구소 내 지방연구소 현황 (6개소 7개소)

 - 경주, 부여, 가야, 나주, 중원, 강화, 완주 

 더불어 후백제 도성연구, 불교유적 등 지역 고유의 문화유산 학술조사를 통하여 역사문화 콘텐츠의 원천 자원을 제공함과 동시에 지역 유산 관광자원화 역할도 수행할 것으로 예측된다

공공누리 제 1유형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현철11.jpg
    대한불교신문

대한불교신문(newsy.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y.kr) |주간/ 간행물등록 경북,다01347/등록 2004년 2월 17일/  [인터넷신문] 등록 2018년 07월 25일 등록번호| 경북 아 00476호 /발행일 2018년 7월 31일 /사업자:508-82-11138 .서울본사/서울시 노원구 덕릉로 115나길37 상계동/ 대표전화 :  070-7690-2047 /010-3525-2047 |편집국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3동 2295-108(2층), 발행처: 종교법인 :경북 군위,고로,인곡 2길 203 /  편집,발행인, 안정근 /청소년보호 책임자 :안정근 ,청탁방지담당 ,김선봉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