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전한 행락문화로 다시 찾고 싶은 팔공산을 만든다!
2019/08/03 18:0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팔공산을 아끼고 보전해 후손들에게 훌륭한 자연유산으로 물려주자.

1.jpg

장소 : 갓바위



건전한 행락문화로 다시 찾고 싶은 팔공산을 만든다!

▸ 8월 2일 금요일 10:00∼12:00, 전직원이 함께 캠페인 실시

팔공산을 아끼고 보전해 후손들에게 훌륭한 자연유산으로 물려주자.

 

[대한불교신문]안현철 기자 = 팔공산자연공원관리사무소는 휴가철을 맞아 팔공산을 찾는 시민들이 많아짐에 따라 갓바위, 수태골 등 주요 계곡에서 불법주차 근절, 무단취사금지, 계곡 내 수영금지, 쓰레기 되가져가기 캠페인을 펼쳤다.

 

이번 캠페인은 대표적인 휴가지로 각광받는 팔공산자연공원의 건전한 행락질서 확립과 깨끗한 자연공원 환경 조성을 위해 실시했고, 휴가기간 중 지속적으로 불법행위에 대한 순찰 및 계도활동도 실시한다.

 

팔공산자연공원관리사무소 정성복 소장은 “대구의 명산, 팔공산을 우리 스스로 아끼고 보전해 후손들에게 지역의 훌륭한 자연유산으로 물려주자”며 “팔공산을 찾는 시민 여러분의 성숙된 시민의식으로 행락질서 확립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현철11.jpg
    대한불교신문

대한불교신문(newsy.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y.kr) |주간/ 간행물등록 경북,다01347/등록 2004년 2월 17일/  [인터넷신문] 등록 2018년 07월 25일 등록번호| 경북 아 00476호 /발행일 2018년 7월 31일 /사업자:508-82-11138 .서울본사/서울시 노원구 덕릉로 115나길37 상계동/ 대표전화 :  070-7690-2047 /010-3525-2047 |편집국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3동 2295-108(2층), 발행처: 종교법인 :경북 군위,고로,인곡 2길 203 /  편집,발행인, 안정근 /청소년보호 책임자 :안정근 ,청탁방지담당 ,김선봉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