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 수출 증가세, 누구도 멈출 수 없다!
2019/08/03 18:3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경북 농식품 수출 증가세, 누구도 멈출 수 없다!

 

 상반기 경북도 농식품 수출 21.8%증가, 지난해 사상최대치 기세 이어가

 

 수출다변화정책 성과, 신남방정책국가 3년새 200% 증가!

 

 

[대한불교신문]남은숙 기자 = 경상북도 농식품 수출이 신남방정책과 중국시장 회복세에 힘입어 다시 한 번 더 도약할 것으로 보인다.

 

경북도에 따르면, ’19년 상반기 경상북도 농식품 수출액은 2749만불로 전년동기 대비 21.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품목별로는 배추 133.2%, 참외 106.5%, 김치 43.6%로 큰폭으로 증가했고, , 포도, 토마토 등도 성장세를 보였다.

 

국가별로는 싱가포르가 참외, 사과, 포도 등이 늘어 51.5% 증가하였고, 전통 수출시장이던 미국이 26.1%, 박항서감독과 한류 열풍이 불고 있는 베트남이 19.9%, 사드 갈등에서 완전히 회복한 중국도 9.5% 늘었다.

 

이러한 증가세는 이번 달 본격 수출된 양파와 샤인머스켓, 배 등이 출하되는 하반기에도 지속될 것으로 보여 금년도 사상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전망된다.

 

경북도의 농식품수출이 지난해 533백만불로 2년 연속 5억불을 돌파한데 이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은 미국, 일본 등 전통적 수출시장에 대한 한계극복을 위해 시작한 수출다변화 및 신상품 개발의 효과로 분석된다.

 

*참고 : 경북농식품수출 추이

수출

금액

(천불)

2009

2010

2011

2012

2013

2014

2015

2016

2017

2018

151,153

181,430

214,177

235,804

272,220

390,080

384,327

497,904

522,959

533,261

 

특히, 수출 다변화 정책에 핵심이었던 신남방정책국가 수출액은 2015년말 35백만불선이었으나 지난해 말 7천만불을 넘어 3년 사이 200%나 성장하기도 했다. 또한 외교갈등이 해결된 중국시장은 지난해 67.7% 늘며 65백만불을 기록해 수출 2위 시장으로 발돋움 했다.

 

뿐만 아니라 대표적인 수출신상품인 샤인머스켓은 경북도를 포도수출 1번지로 만들기도 했다.

 

지난해 국내 포도 수출 1390만불 중 75.2%145만불이 경북 포도였다. 경북의 포도 수출은 2013년까지 40만불 수준이었으나, 샤인머스켓을 수출하기 시작한 이래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20163백만불, 20176백만불을 가볍게 넘어, 지난해에는 1천만불을 돌파하기도 했다.

 

또한 경북도는 혹시 발생할지 모르는 대일 리스크에 대비해 하반기 대만, 싱가포르, 베트남 등의 동남아시아 지역에 집중적인 마케팅 활동을 진행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농식품수출 성장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현철11.jpg
    대한불교신문

대한불교신문(newsy.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y.kr) |주간/ 간행물등록 경북,다01347/등록 2004년 2월 17일/  [인터넷신문] 등록 2018년 07월 25일 등록번호| 경북 아 00476호 /발행일 2018년 7월 31일 /사업자:508-82-11138 .서울본사/서울시 노원구 덕릉로 115나길37 상계동/ 대표전화 :  070-7690-2047 /010-3525-2047 |편집국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3동 2295-108(2층), 발행처: 종교법인 :경북 군위,고로,인곡 2길 203 /  편집,발행인, 안정근 /청소년보호 책임자 :안정근 ,청탁방지담당 ,김선봉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