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관에서 즐기는 신비롭고 짜릿한 과학 영상 체험
2019/08/03 18:5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6.jpg

과학관에서 즐기는 신비롭고 짜릿한 과학 영상 체험

 

국립대구과학관 81일 신규 4차원영상천체영상물 4편 도입

 15~18일 광복절 징검다리 연휴 천체투영관 무료영화제 개최

[대한불교신문]남은숙 기자 = 국립대구과학관(관장 김주한)은 새로운 과학 콘텐츠 제공을 통해 관람객의 과학적 상상력을 자극하고 만족도를 높이고자 1일부터 4차원영상관과 천체투영관에서 신규 영상물 각 2편씩을 선보인다.

생생한 입체영상을 통해 과학모험을 떠나볼 수 있는 4차원영상관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빅풋주니어회전목마 타임머신’, 의자에 기대어 간접 우주여행을 해볼 수 있는 천체투영관에서 코스모스 오딧세이안녕! 보노보노가 그것이다.

먼저, ‘빅풋주니어는 주인공 아담이 빅풋인 아빠를 찾아 나서며 겪는 모험과 가족애를 그린 애니메이션이다. 드넓은 대자연의 풍경과 다양한 동물들이 출연하는 입체 영상은 관객들로 하여금 실제로 대자연 속에 있는 것 같은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회전목마 타임머신은 다섯 친구들이 회전목마 타임머신을 타고 끝없는 시간여행을 하며 겪는 모험 이야기로 화려한 영상미가 돋보이는 애니메이션이다.

4차원영상관에서는 신규영상 2편과 함께 지난해 연말부터 상영한 해피패밀리해저이만리까지 총 4편을 만나볼 수 있다.

 

16미터 지름의 반구형 화면(돔 스크린)에 투영된 천체, 별자리, 우주과학에 대한 영상물을 감상할 수 있는 천체투영관에서는 코스모스 오딧세이안녕! 보노보노신규 영상물 2편을 선보인다.

 

이 중 코스모스 오딧세이(부제: 우주를 탐구해온 위대한 여정)’는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천체사진작가인 권오철 작가가 제작한 영상물로 천문학자들이 천체관측을 통해 우주를 탐구해 온 과정을 알아볼 수 있어 특별히 눈여겨 볼 만하다. 천체투영관에서는 신규 영상 2편과 함께 투더문’,

 

비행의 꿈’, ‘폴라리스까지 총 5편을 만나볼 수 있다.

한편 815일부터 18일까지 광복절 징검다리 연휴 기간 가족과 함께 다양한 천체영상을 감상 할 수 있는 천체투영관 무료 영화제를 개최한다. 마지막으로 상영하는 생명의 빛 오로라와 미처 공개하지 못했던 빛 공해 이야기’, ‘우주의 신비등 총 8편의 영상이 상영될 예정이다.

두 영상관은 온라인 예약 또는 현장 발권을 통해 이용할 수 있으며 상영시간 및 관람료 등 보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대구과학관 홈페이지(www.dnsm.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국립대구과학관 전시운영실 최은우 선임연구원(053-670-6232)

 교육연구실 허현오 연구원(053-670-6244)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현철11.jpg
    대한불교신문

대한불교신문(newsy.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BEST 뉴스

대한불교신문 BEST 뉴스
제 32회 어린이 동요 부르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y.kr) |주간/ 간행물등록 경북,다01347/등록 2004년 2월 17일/  [인터넷신문] 등록 2018년 07월 25일 등록번호| 경북 아 00476호 /발행일 2018년 7월 31일 /사업자:508-82-11138 .서울본사/서울시 노원구 덕릉로 115나길37 상계동/ 대표전화 :  070-7690-2047 /010-3525-2047 |편집국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3동 2295-108(2층), 발행처: 종교법인 :경북 군위,고로,인곡 2길 203 /  편집,발행인, 안정근 /청소년보호 책임자 :안정근 ,청탁방지담당 ,김선봉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