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자동차부품기업, 북중미 시장진출 날개 달다
2019/09/01 13:3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5.jpg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이 현지시간 8.26.() 미국 3대 완성차업체인 포드사에

                  방문해 지역기업 소개 및 2019년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를 설명하고 있다.



지역 자동차부품기업, 북중미 시장진출 날개 달다

▸ 대구시 ‘자동차부품 북중미 무역사절단’ 파견

▸ 9일 동안 북중미에서 수출상담 진행

▸ 3,870만불의 수출상담, 2,786만불 계약추진



[대한불교신문]안정근 기자 = 대구시는 (재)대구테크노파크와 지난 8월21일부터 29일까지 세계최대 시장인 미국과 멕시코의 완성차 및 글로벌 1차 협력사를 방문해 3,870만불의 무역상담을 진행해 2,786만불의 계약추진을 이끌어내는 성과를 거뒀다.

한국 완성차메이커에 대한 의존도를 줄여 해외시장 진출을 가속화하고, 미래자동차 부품 공급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제너럴모터스(GM), 포드(Ford)를 비롯해 32개사의 현장을 직접 방문해 바이어와 심층 상담을 진행했다.

출국하기 전부터 기업 및 제품정보를 공유하고 바이어 수요에 따라 기업별 상담을 매칭하는 등 철저한 사전준비도 이번 성과에 한몫을 했다.

대광소결금속(주), 상신브레이크(주), 성림첨단산업(주), (주)성신앤큐, (주)성진포머, (주)신도, (주)신화에스티, 일신프라스틱(주)의 8개 업체가 무역사절단으로 참여했다.

㈜신화에스티는 ‘가’사 바이어와의 상담 중 즉석에서 자사의 미국 및 멕시코 등 10여명의 글로벌 개발인력들과 화상회의를 통한 프레스 금형 기술상담을 진행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이끌어냈다.

㈜신도는 동력전달장치 냉간단조 부품으로 멕시코 ‘나’사에 600만불 규모의 견적을 출국 전에 전달하고 현지에서 심층상담을 잘 진행해 계약체결이 유력하다.

일신프라스틱(주)는 공조기용 플라스틱 부품, ㈜성림첨단산업은 전기차 구동모터용 영구자석의 기술력을, ㈜성진포머는 트렌스미션 및 자동차엔진 부품, 대광소결금속(주)은 스타트모터 및 오일펌프 부품, ㈜성신앤큐는 엔진 및 스카트모터 부품 등에 호응을 얻었다.

현지 바이어 및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무역관은 “미국시장 진출을 위해 지역기업들은 미․중 무역 분쟁이 우리기업에게는 단기적으로 기회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현재 미국 완성차업계는 전기자동차 분야의 부품 공급처를 확보해 나가고 있다. 향후 전기자동차 부품 공급사슬에 포함될 수 있도록 서둘러 미래자동차 시장경쟁에 합류할 필요성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최근 미․중 무역분쟁, 한․일 무역갈등 등 국내외시장 환경 악화에 따른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앞으로도 해외시장 개척이 절실한 지역의 자동차 부품업체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현철11.jpg
    대한불교신문

대한불교신문(newsy.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y.kr) |주간/ 간행물등록 경북,다01347/등록 2004년 2월 17일/  [인터넷신문] 등록 2018년 07월 25일 등록번호| 경북 아 00476호 /발행일 2018년 7월 31일 /사업자:508-82-11138 .서울본사/서울시 노원구 덕릉로 115나길37 상계동/ 대표전화 :  070-7690-2047 /010-3525-2047 |편집국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3동 2295-108(2층), 발행처: 종교법인 :경북 군위,고로,인곡 2길 203 /  편집,발행인, 안정근 /청소년보호 책임자 :안정근 ,청탁방지담당 ,김선봉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