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만 경북도민, 일본 독도 도발 규탄한다”
2019/09/29 09:2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1d43d8a5d66ddc35d180b596b6984e68_3qc6LuBgQkHJDCHIjfu6.jpg

  

 

“300만 경북도민, 일본 독도 도발 규탄한다

 

27, 방위백서 15년째독도 영유권주장

 

                  일본의 독도도발, 300만 도민은 강력 규탄한다

 

[경북=국내매일] 경북도는 27독도 영유권을 기술한 일본 정부의‘2019년도 방위백서를 즉각 폐기할 것을 요구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날 성명을 통해 독도는 누대에 걸친 우리의 생활터전이자 민족자존의 상징이며,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의 영토임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하고, “일본이 방위백서에독도 영유권주장을 되풀이하는 것은 과거 제국주의적 영토야욕에 갇힌 시대착오적인 행위로써 국제적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강력 규탄했다.

 

일본의 지속적이고 노골적인 영토침탈 행위는한일 간 미래지향적인 협력동반자 관계를 저해하는 행위로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경고하고, “일본 정부는 왜곡된 역사관에 기초한 방위백서를 즉각 폐기하고 동북아 번영과 평화정착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이 지사는독도를 관할하는 도지사로서 300만 도민과 함께 독도 영토주권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도발도 결코 용납하지 않고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이날, 일본 방위성이 국무회의에 보고한 방위백서에는 또다시일본의 고유영토인 북방영토(쿠릴열도 4개 섬)와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식 이름)의 영토문제가 여전히 미해결된 채로 존재하고 있다고 기술했다. 또한,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독도를 포함시키고, 주변국 방공식별구역(ADIZ) 지도에서도 독도를 자국 영공으로 표시했다.

 

일본의 방위백서에 독도를 일본 영토라고 주장하는 내용이 실린 것은 2005년부터 15년째다. 지난 3월 초등학교 사회과 교과서 왜곡에 이어, 4월 외교청서, 9월 방위백서 순으로독도 영유권주장을 되풀이함으로써 독도를 국제분쟁지역으로 기정사실화하려는 치밀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한편 금년 방위백서의 안전보장협력에 관한 기술에서 한국의 순위가 지난해 2번째에서 올해는 호주, 인도, 아세안(ASEAN, 동남아시아국가연합국)에 이어 4번째로 되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현철11.jpg
    대한불교신문

대한불교신문(newsy.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y.kr) |주간/ 간행물등록 경북,다01347/등록 2004년 2월 17일/  [인터넷신문] 등록 2018년 07월 25일 등록번호| 경북 아 00476호 /발행일 2018년 7월 31일 /사업자:508-82-11138 .서울본사/서울시 노원구 덕릉로 115나길37 상계동/ 대표전화 :  070-7690-2047 /010-3525-2047 |편집국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3동 2295-108(2층), 발행처: 종교법인 :경북 군위,고로,인곡 2길 203 /  편집,발행인, 안정근 /청소년보호 책임자 :안정근 ,청탁방지담당 ,김선봉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