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을 위한 적극행정, 추진전략과 성과 공유 나서
2019/10/13 12:1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국민을 위한 적극행정, 추진전략과 성과 공유 나서

 

 

 중앙 및 지방 적극행정 추진전략 및 성과 공유대회개최... 상호 벤치마킹

 

  이낙연 총리를 비롯, 중앙지방공공기관 및 민간 등에서 400여명 참석

 

  정부혁신을 위한 적극행정 문화 확산 및 국민체감 성과 창출 의지 다져

 

 

[대한불교신문]안정근 기자 = 적극행정 문화 확산 및 정착을 위해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등이 펼친 다양한 추진 노력과 성과들을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정부는 10 세종청사 6동 대강당에서 관계기관 합동*으로 중앙지방 적극행정 추진전략 및 성과 공유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공동 주관 : 국무조정실, 행정안전부, 인사혁신처


이날 행사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황서종 인사혁신처장을 비롯하여 중앙·지자체·공공기관의 적극행정 담당 등 400여 명이 참석하였다.


정부는 지난 3, 적극행정 추진방안을 마련하여 빠르게 변화하는 행정환경에 대응하고 더 나은 국민의 삶을 만들기 위해 적극행정을 공직사회의 새로 패러다임으로 제시하였다.


후속조치로, 적극행정을 정부 중점정책으로 격상해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적극행정 운영규정지방공무원 적극행정 운영규정을 대통령령으로 제정, 지난 8월부터 시행 중이다. 


앞서 올 5월부터는 각 기관별로 업무특성에 따른 차별화된 적극행 실행계획을 수립하여 기관장 주도하에 추진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적극행정 추진 의지를 공유하고, 주요 과제의 추진전략 및 성과 점검, 기관별 우수사례를 상호 벤치마킹하는 내용으로 구성되었다. 


우선, 적극행정 선도기관인 국무조정실행정안전부인사혁신처, 감사원 4개 기관이 기존과 차별화된 적극행정 추진 성과*와 향후 과제를 제시하였다.

 

분산된 제도를 종합하여 적극행정 운영규정 제정 기관장이 선도하는 적극행정 추진체계 마련 사전컨설팅, 면책기준 완화 등 감사와 징계부담 완화 적극행정은 파격적 인센티브, 소극행정은 엄정한 패널티 실시 등 

 

이어, 환경부법제처전라북도 3개 기관은 자체적으로 특색 있게 추진한 성과 사례를 발표했다.

 

이와 함께, 일선 현장에서 국민과 기업이 겪는 어려움을 해결한 적극행정 우수사례가 소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중소벤처기업부 임상규 서기관은 의료기기 수출업체가 신제품을 개발했지만 인증문제 등의 어려움을 겪자 직접 식약처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신속하게 의료기기 인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했다.

 대구광역시 조동구 신기술심사과장은 지역기업의 신기술 개발과 시장 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신기술 등록·활용 및 테스트베드 제공 등이 가능한 신기술 플랫폼*’을 구축했다.

 * 정부인증 신기술 및 대구·경북 특허 등 신기술을 등록·활용하는 플랫폼

 이외에도 대규모 LME(런던금속거래소) 화물 유치 지원(관세청 임민규 주무관), 국내 최초 관제공역* 내 드론 시험비행장 조성(경기 성남시 김윤철 국장) 등의 적극적 행정조치 사례가 소개됐다.

 * 항공 교통관제 업무가 제공되는 일정한 구역

 또한, 적극행정의 의미와 가치를 강연과 연극을 접목하여 풀어낸적극행정 울림 콘서트와 공무원 동아리 팀이 준비한 적극행정을 함께 펼쳐나가자는 내용의 뮤지컬 공연참가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일반 국민의 목소리를 듣고, 국민 관점에서 적극행정 문화 확산 방향을 모색해 보는 시간도 가졌다.

특별강연에서 이경상 대한상공회의소 경제조사본부장국민과 기업이 바라는 적극행정의 모습을 제시하였으며, 김경훈 구글코리아 전무적극행정 활성화를 위한 조직문화 혁신방안을 제안하였다.

이어, 중견기업 및 경제협회 관계자, 자영업자, 학생 등 다양한 국민들의 적극행정에 대한 기대와 바람을 담은 응원영상도 상영되었다.

적극행정 응원영상 중 국민 인터뷰

- “적극행정이 공직문화와 모든 행정의 기본으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해봅니다. 국민에게 함박웃음을 짓게 하는 적극행정을 응원합니다.”

 (대학생 이ㅇㅇ)

 

- 기업을 운영하면서 가장 큰 걸림돌이 되는 것은 바로 현장과 맞지 않는 규제입니다.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규제와 법령을 정비하는 적극행정 노력이 필요합니다.” (기업인 문ㅇㅇ)

 

- “적재적소에 필요한 행정을 펼쳐주시고, 국민과 소통하며 국민의 행복을 키워주는 적극행정을 기대하고 응원합니다.” (자영업자 김ㅇㅇ)

 

참고로, 정부는 이날 행사에 이어 오는 117인사혁신처 주관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를 개최하여 공직사회에 적극행정 활성화 붐을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현철11.jpg
    대한불교신문

대한불교신문(newsy.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y.kr) |주간/ 간행물등록 경북,다01347/등록 2004년 2월 17일/  [인터넷신문] 등록 2018년 07월 25일 등록번호| 경북 아 00476호 /발행일 2018년 7월 31일 /사업자:508-82-11138 .서울본사/서울시 노원구 덕릉로 115나길37 상계동/ 대표전화 :  070-7690-2047 /010-3525-2047 |편집국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3동 2295-108(2층), 발행처: 종교법인 :경북 군위,고로,인곡 2길 203 /  편집,발행인, 안정근 /청소년보호 책임자 :안정근 ,청탁방지담당 ,김선봉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