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도지사 중동‧아프리카 시장개척, 교류협력 다진다
2019/11/02 17:5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1d43d8a5d66ddc35d180b596b6984e68_3qc6LuBgQkHJDCHIjfu6.jpg

 

이철우 도지사 중동아프리카 시장개척, 교류협력 다진다

-

 아랍에미레이트(두바이, 아부다비) 방문, 통상시장개척과 투자기업 발굴

 남아공 노스웨스트주지사 초청 공식방문, 중장기 협력방안 협의

 

[대한불교신문]안정근 기자 =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를 단장으로 한 경상북도 대표단이 28일부터 114일까지 중동지역 시장개척과 남아프리카 공화국 자매도시 초청에 의해 노스웨스트주를 공식 방문한다.

 

먼저 방문단 일행은 아랍에미레이트(UAE)의 최대도시인 두바이를 방문, 할랄식품 통상확대를 위해 A사를 방문해 할랄식품 통상확대 협력 협약(MOU)을 체결하고 향후 협력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며, 글로벌 투자기업인 M사를 방문해 경북의 투자여건을 설명하고 경북의 호텔, 리조트 프로젝트에 투자를 요청할 계획이다.

 

또한 두바이 제벨알리항과 쌍용건설 현장을 방문하는 등 도시개발 현장도 둘러볼 계획이다.

 

제벨알리항은 2030년까지 140억달러를 투입해 14단계로 확장공사를 실시중이며 우리나라 현대건설이 참여하고 있으며, 쌍용건설은 현재 로얄아틀란티스 리조트앤레지던스, 국제공항 등 중동지역에서 많은 사업을 수주해 건설 중에 있다.

 

다음 일정으로 자매도시인 남아프리카 노스웨스트주를 공식 방문해 주지사면담, 향후 교류협력방안 협의와 함께 남아공 한인경제인 초청 간담회 등 교류협력을 다질 계획이다. 노스웨스트주와는 19989자매결연을 체결 이후 활발한 교류가 이어오다가 최근 몇 년간 교류가 소흘했던 점을 상호 인식한 가운데 노스웨스트주지사의 방문 요청에 의해 전격적으로 이루어 졌다. 노스웨스트주는 남아프리카 공화국 서북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인구는 330만명에 달하며, 주요산업으로 광산업이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자매도시인 노스웨스트주 방문을 마치고 수도인 요하네스버그에서 아프리카 지역 통상 및 교류협력 확대를 위한 경제인 간담회를 개최한 자리에서 옥타(세계한인무역협회)요하네스버그 지회와 통상협력을 위한 협약(MOU)을 체결하고 양 지역간의 통상확대방안을 논의 할 계획이다. 

 

남아프리카 공화국은 아프리카 경제를 이끄는 아프리카 최대의 시장이며 사하라이남 아프리카 경제산업을 주도하고 있으며, 아프리카 25개국가 거주 한인 경제인 10,500여명의 35%3,800여명이 남아프리카 공화국에 거주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이번 중동과 남아공 자매도시 방문을 통해 신흥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중동지역 시장을 확대하고 남아프리카공화국을 진출교두보로 삼아 아프리카 시장진출 전략을 새롭게 구상하겠다, 그동안 다져놓은 기반을 바탕으로 해외자매우호도시와의 협력을 강화해 지방외교의 위상을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현철11.jpg
    대한불교신문

대한불교신문(newsy.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y.kr) |주간/ 간행물등록 경북,다01347/등록 2004년 2월 17일/  [인터넷신문] 등록 2018년 07월 25일 등록번호| 경북 아 00476호 /발행일 2018년 7월 31일 /사업자:508-82-11138 .서울본사/서울시 노원구 덕릉로 115나길37 상계동/ 대표전화 :  070-7690-2047 /010-3525-2047 |편집국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3동 2295-108(2층), 발행처: 종교법인 :경북 군위,고로,인곡 2길 203 /  편집,발행인, 안정근 /청소년보호 책임자 :안정근 ,청탁방지담당 ,김선봉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