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미술관, 이인성 특별전‘화가의 고향, 대구’
2019/11/02 18:0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대구미술관, 이인성 특별전화가의 고향, 대구

 

 

2020이인성 미술상운영 20주년 앞두고 이인성 삶, 작품세계 재조명

계산동 성당, 사과나무, 침실의 소녀, 카이유 등 원작 20점과 아카이브 10점 전시

작가의 인생을 발레로 승화한 카페 아루스영상 상영

 

 [대한불교신문]남은숙 기자 = 대구미술관(관장 최은주)2020이인성 미술상운영 20주년을 앞두고 이인성 특별전 화가의 고향, 대구2전시실에서 개최한다.

 

대구시는 대구 출신 천재 화가 이인성(1912-1950)을 기리고, 동시대 회화 발전을 도모하고자 이인성 미술상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이인성 미술상 운영 19주년이 되는 해로 대구미술관은 2020년 운영 20주년을 맞아 작가의 예술성을 계승·발전하고, 이인성 미술상의 의미를 되돌아보는 이인성 특별전 화가의 고향, 대구115일부터 내년 112일까지 개최한다.

 

이인성 작가는 일제강점기인 1912년에 태어나 2차 세계대전과 해방, 한국전쟁 등 어두운 시대를 거쳤다. 척박한 시대 상황에서도 예술에 대한 의지를 꿋꿋이 하던 그에게 고향 대구는 유일한 빛이었다.

 

지역 선후배의 지원을 받으며 근대기 거장으로 성장한 이인성은 1931부터 1935년까지 대구와 일본을 오가며 작업에 매진했으며, 1930~1940년대에 황금기를 맞이했다.

이번 전시에서 만나볼 수 있는 작품도 1930년대 초부터 1940년대 말까지의 작품으로 화가의 고향과 접점을 이루고 있는 20점을 엄선했다.

 

화가의 고향, 대구예술가에게 고향이 지닌 의미를 되새겨 보는 전시다. 풍토의 고향’, ‘정신적 고향으로 주제를 세부적으로 나눠 풍경화, 인물화, 정물화 등 그가 즐겨 사용하였던 수채화, 유화, 수묵 담채 등 다양한 작품을 소개한다.

 

또한 남산병원, 삼덕동, 아르스 다방, 일본 등 작가의 주요 화실을 담은 사진을 아카이브로 보여주고, 출품작 전체에 자세한 작품 설명을 붙여 관객들이 작가 이인성의 일생과 작품에 얽힌 심층적인 이야기를 읽어낼 수 있도록 구성했다. 

 

또한 이인성 삶을 발레로 표현한 대구시티발레단(대표 우혜영)카페 아루스발레공연도 다큐멘터리로 상영한다. ‘카페 아루스는 이인성이 직접 운영한 다방 아르스에 착안한 공연으로 지난 2017년에 이어 올해무대에 올려 이인성 작가의 삶을 공연으로 재조명했다. 영상에서는 14점의 작품을 소개해 이번 특별전에 출품하지 않은 작품까지도 관객들이 공감각적으로 감상할 수 있도록 도왔다.

 

전시를 기획한 김나현 큐레이터는 이번 특별전을 통해 이인성 작가의 삶과 작품을 깊이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작가에게 영향을 끼친 고향, 그리고 작가가 일으킨 동시대의 문화적 파장을 생각해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시 개막식은 20회 이인성 미술상 시상식19회 이인성 미술상 수상자전 개막식과 함께 114() 오후 5시 대구미술관 2층에서 진행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현철11.jpg
    대한불교신문

대한불교신문(newsy.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y.kr) |주간/ 간행물등록 경북,다01347/등록 2004년 2월 17일/  [인터넷신문] 등록 2018년 07월 25일 등록번호| 경북 아 00476호 /발행일 2018년 7월 31일 /사업자:508-82-11138 .서울본사/서울시 노원구 덕릉로 115나길37 상계동/ 대표전화 :  070-7690-2047 /010-3525-2047 |편집국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3동 2295-108(2층), 발행처: 종교법인 :경북 군위,고로,인곡 2길 203 /  편집,발행인, 안정근 /청소년보호 책임자 :안정근 ,청탁방지담당 ,김선봉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