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향, 환상의 프랑스 클래식
2020/01/24 00:0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19.jpg

 

뒤카, 이베르, 라벨상상의 이야기가 클래식 음악이 되다

대구시향, 환상의 프랑스 클래식 

대구시립교향악단 <463회 정기연주회> 지휘 줄리안 코바체프 / 플루트 조성현

2020. 2. 14. () 19:30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

 

 

[대한불교신문] 안현철 기자 = 2020년 대구시립교향악단(이하 대구시향) 시즌 첫 정기연주회에서는 세련되고 매혹적인 프랑스 클래식 성찬이 펼쳐진다. 오는 214오후 7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에서 프랑스 작곡가 뒤카와 라벨의 관현악곡, 이베르의 플루트 협주곡을 만나본다.

 

 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 줄리안 코바체프가 지휘하고, 한국인 최초 독일 명문 쾰른 필하모닉(쾰른 귀르체니히 오케스트라, 음악감독 프랑수아-자비에 로트) 종신 수석 플루티스트인 조성현이 협연한다.  

 

 뒤카 마법사의 제자’, 디즈니 애니메이션 판타지아의 진짜 주인공 첫 곡은 프랑스 근대 작곡가 폴 뒤카의 교향적 스케르초 마법사의 제자이다. 이 작품은 1797년 독일의 대문호 괴테가 쓴 동명의 발라드(담시, 이야기를 담은 시)를 프랑스어로 번역한 앙리 브라즈의 글을 바탕으로 1897년 완성되었다. 마법사인 스승이 외출한 틈에 제자가 물을 긷는 주문을 빗자루에 걸어 벌어지는 소동을 음악으로 재밌게 그린다. 1898년 파리 초연에서 대성공을 거두었다. 이후 이 곡은 미키마우스가 마법사의 제자로 등장하는 디즈니의 클래식 음악 애니메이션 판타지아’(1940)가 제작되면서 더욱 유명해졌다

 

 해학적 분위기의 표제음악이다. 서주, 스케르초, 코다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경쾌한 주선율을 따라 다채롭게 변화되는 리듬과 강약 조절로 섬세하게 묘사된다.  

 

쾰른 필하모닉 종신 수석 플루티스트 조성현, 이베르 협주곡 선사이어서 프랑스 음악계의 심미파로 불린 자크 이베르의 플루트 협주곡연주된다. 감각적인 선율미와 서정성이 돋보이는 이 협주곡은 1932년 작곡되어 당대 프랑스 최고의 플루트 연주자 마르셀 모이즈에게 헌정되었다. 초연은 1934년 모이즈의 플루트 독주, 플루티스트 출신 지휘자 필립 고베르의 지휘, 파리음악원 오케스트라의 연주로 이뤄졌다. 전체 3악장이며, 마지막 악장에서는 플루티스트에게 고난도의 까다로운 기교를 요구한다. 곡의 유명세에 비해 전곡이 자주 연주되지는 않는 편이라 실황으로 만나볼 좋은 기회이다.

 

협연을 맡은 조성현은 2015/2016시즌 베를린 콘체르트하우스 오케스트라(지휘 이반 피셔)에서 제1수석을 역임하였다.

 

 그는 오케스트라 활동뿐만 아니라 2015년 카를 닐센 국제 실내악 콩쿠르 준우승팀인 바이츠 목관 5중주의 일원으로서 실내악 활동과 국내외에서 독주회 및 오케스트라 협연 등 솔리스트 활동까지 다방면으로 활약 중이다. 현재 쾰른 필하모닉 외에도 해외 오케스트라에 재직 중인 대한민국 출신 연주자들로 구성된 평창대관령음악제의 페스티벌 오케스트라에서 플루트 수석을 맡고 있다. , 최근 연세대학교 음악대학 역대 최연소 조교수로 임용되어 후학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두 모음곡으로 만나는 라벨의 선명한 색채감, 화려한 관현악법 공연 후반부는 관현악의 마술사로 불리는 프랑스 작곡가 모리스 라벨의 어미 거위 모음곡’, 다프니스와 클로에 모음곡 제2으로 장식한다. 두 작품 모두 인상주의 음악의 가장 큰 특징이라 할 수 있는 선명한 색채감과 라벨의 빈틈없는 구성력이 돋보인다

 

 먼저 어미 거위는 원래 피아노 연탄(連彈, 한 대의 피아노를 두 사람이 연주) 모음곡이었다. 동화집에서 가져온 5가지 이야기를 소재로 두 어린이가 연주할 수 있도록 피아노 모음곡으로 만들어졌다. 이후 1911년 잠자는 숲속의 미녀를 위한 파반느, 난쟁이, 파고다의 여왕 레드로네트, 미녀와 야수의 대화, 요정의 정원까지 5곡으로 이뤄진 관현악 모음곡이 편곡되었고, 1912년에는 전주곡, 물레의 춤과 정경, 4개의 간주곡을 덧붙여 발레음악으로 확장 편곡되었다.

 

아동용 연주곡에서 출발해 단순 간결하고, 기교적인 부분도 비교적 쉽다. 그러나 라벨의 작품답게 내용을 함축시켜 교묘하게 단순화시켰을 뿐, 이 단순성에는 어린이 특유의 감각과 신선함, 자유로운 상상력이 깃들어 있으며, 공상의 세계를 섬세하게 표현하였다.

 

마지막 곡은 밸런타인데이에 어울릴 법한 소재인 라벨의 다프니스와 클로에 모음곡 제2이다. 양치기 소년 다프니스와 소녀 클로에의 사랑을 아름다운 선율로 그리고 있는 이 작품은 관현악법의 극치를 보여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발레 뤼스(러시아 발레단)의 단장 디아길레프의 위촉을 받아 19123부로 이뤄진 발레음악이 완성됐고, 발레 초연은 같은 해 파리 샤틀레 극장에서 이뤄졌다.

 

라벨은 이 발레음악의 완성 전후로 두 개의 모음곡을 만들었다. 1911년 모음곡 제1, 1913년 모음곡 제2번이 간행됐는데, 두 모음곡 중 발레의 제3부 음악을 분화시킨 모음곡 제2번이 더 유명하고 자주 연주된다. 모음곡 제2번은 새벽, 무언극, 모두의 춤으로 구성된다. 다프니스와 클로에의 재회, 목신 판과 님프 시링크스의 사랑을 그린 두 사람의 몸짓, 제단 앞에서 모두가 함께 추는 열광적인 춤으로 마무리된다

 

 연주를 앞두고 줄리안 코바체프 상임지휘자는 프랑스의 근대음악가 뒤카, 이베르, 라벨은 자유로운 상상을 바탕으로 그들만의 독특한 음악 세계를 구축하였다. 여기에 프랑스 인상주의 음악의 큰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음악의 회화성도 빼놓을 수 없겠다. 몽환적인 화성과 뛰어난 관현악법으로 완성한 감각적인 프랑스 근대음악을 골고루 만날 수 있는 무대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대구시향 <463회 정기연주회>는 일반 R3만원, S16천원, H1만원이다. 국가유공자 및 그 배우자, 장애의 정도가 심한 장애인(. 1~3) 및 보호자, 장애의 정도가 심하지 않은 장애인(. 4~6), 65세 이상 경로, 24세 이하 학생 50% 할인, 20인 이상 단체 30% 할인, 예술인패스 소지자 20% 할인, 대구콘서트하우스 홈페이지 또는 dg티켓츠(대구공연정보센터)에서 예매 시 10% 할인이 제공된다. , 모든 할인의 중복 적용은 불가하며, 공연 당일 티켓 수령 시 반드시 할인에 따른 증빙자료를 제시해야 한다.

 

공연 당일 오후 230분까지 대구콘서트하우스 홈페이지, 인터파크 등에서 예매할 수 있고, 예매 취소는 공연 전일 오후 5시까지 가능하다. 초등학생(8) 이상 관람 가능하다.

 

문의 : 대구시립교향악단(053-250-1475)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현철11.jpg
    대한불교신문

대한불교신문(newsy.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y.kr) |주간/ 간행물등록 경북,다01347/등록 2004년 2월 17일/  [인터넷신문] 등록 2018년 07월 25일 등록번호| 경북 아 00476호 /발행일 2018년 7월 31일 /사업자:508-82-11138 .서울본사/서울시 노원구 덕릉로 115나길37 상계동/ 대표전화 :  070-7690-2047 /010-3525-2047 |편집국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3동 2295-108(2층), 발행처: 종교법인 :경북 군위,고로,인곡 2길 203 /  편집,발행인, 안정근 /청소년보호 책임자 :안정근 ,청탁방지담당 ,김선봉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