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증환자 위한 생활치료센터 운영으로 대구지역 병상 부족 완화
2020/03/13 18:0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1.jpg

 

 

대구지역 경증환자 생활치료센터, 코로나19 극복에 큰 역할

경증환자 위한 생활치료센터 운영으로 대구지역 병상 부족 완화

 

[대한불교신문]안현철 기자 = 코로나19 경증 환자들을 위해 마련된 생활치료센터에 일상으로의 복귀를 꿈꾸며 희망 메시지가 들려오고 있다.

 

대구시는 코로나19 조기수습을 위해 민..군 등 가용 가능한 모든 인력과 물자를 총동원하며 사투를 벌이고 있다.

 

특히, 지역 내 확진자 급증으로 병상이 부족해 입원치료가 필요한 환자의 자가격리 대기가 늘어남에 따라 이를 해결하기 위해 대구시가 정부에 제안하고 지침변경을 이끌어, 중등도 이상은 신속입원’, 경증은 생활치료센터 격리로 이원화한 조치는 꼭 치료를 받아야 할 환자의 골든타임 확보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구시는 지난 2일 대구 동구 혁신지구 중앙교육연수원 입소를 시작으로 경주, 영덕, 천안, 충주 등 전국 곳곳에 마련된 생활치료센터로 이송한 환자들이 하루빨리 완치돼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입소자 관리와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생활치료센터는 감염병 환자 관리에 적합한 시설확보와 최소기준의 의료, 행정, 안정적인 생활 지원까지 갖춰져야 하며, 350여명의 의료진을 비롯해 900여명의 민경 등 전 운영진이 24시간 가족같이 돌보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가족을 떠나 격리된 환자들의 심리적 불안을 대비해 심신 안정을 위한 통합심리지원단을 운영, 상담지원을 하고 있으며, 응급상황을 대비해 생활치료센터와의 최단거리에 상급 지정병원을(11개 병원) 지정하고, 치료센터 내 상시적 의료인단을 구성해 기본적 의료체계를 구비했다. 또한, 센터별 설치운영에 따른 약국을 지정해 입소자의 불편해소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

 

12(18:00기준) 현재 대구 지역 환자들이 입소한 13개 생활치료센터에는 2,600명이 입소해 130명이 완치해 귀가했으며, 앞으로도 입소자들의 완치판정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입소자들과 함께 집을 떠나서 고군분투하며 생활하는 근무자들에게 완치돼 퇴소하는 입소자들도 그동안 보살핌과 도움에 고마움의 마음을 전달하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현철11.jpg
    대한불교신문

대한불교신문(newsy.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y.kr) |주간/ 간행물등록 경북,다01347/등록 2004년 2월 17일/  [인터넷신문] 등록 2018년 07월 25일 등록번호| 경북 아 00476호 /발행일 2018년 7월 31일 /사업자:508-82-11138 .서울본사/서울시 노원구 덕릉로 115나길37 상계동/ 대표전화 :  070-7690-2047 /010-3525-2047 |편집국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3동 2295-108(2층), 발행처: 종교법인 :경북 군위,고로,인곡 2길 203 /  편집,발행인, 안정근 /청소년보호 책임자 :안정근 ,청탁방지담당 ,김선봉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