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1.jpg

 

대구·경북 통합,

정부와 본격적인 논의 시작

6.4.(행안부장관지방시대위원장대구시장경북도지사 회동

 

 대구·경북 통합 필요성통합의 기본 방향추진 일정 논의

 

[대구광역신문=안오명 기자]  4, 15:00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우동기 지방시대위원장홍준표 대구광역시장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한자리에모여 대구·경북 통합 추진방안을 논의했다.

 

 먼저 대구·경북 통합의 필요성과 관련하여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는 새로운성장 동력 확보 및 지역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두 광역자치단체의 통합이 시급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행안부장관과 지방시대위원장은 인구감소지방소멸 등 국가적위기 상황과 수도권 집중을 극복하기 위해 정부가 구상하고 있는 행정체제개편 방향과 부합한다며통합 필요성에 공감하였다.

 

 통합의 기본 방향으로는 ▲ 대구·경북 합의안에 기초한 통합 추진 ▲ 정부차원의 지원방안 마련 등이 제시되었다.

 

 우선대구·경북에서는 500만 시도민이 공감할 수 있는 통합방안을 마련하고도의회 의결을 거쳐 연말까지 대구경북 통합 특별법제정을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대구·경북 통합이 행정체제 개편의 선도사례가 될 수 있도록합의 직·간접적 비용 지원 및 행·재정적 특례 부여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향후 정부는 대구·경북의 합의안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관계부처가 참여하는범정부 통합지원단을 구성하여 정부 차원의 대구·경북 통합 지원방안구체화할 계획이다.

 

 추진 일정과 관련하여서는2026년 7월 1일에 통합자치단체를 출범시키기위해 올해 안에 특별법 제정을 목표로 관련 절차를 이행하기로합의했다.

 

앞으로 대구경북 행정통합 실무단에서 합의안이 마련되면, 2차 회동을 개최하여 추가적인 논의를 진행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담당 부서

행정안전부

책임자

과 장

성현모

(044-205-3321)

자치분권지원과

담당자

사무관

조환석

(044-205-3332)

담당 부서

지방시대위원회

책임자

과 장

허영지

(044-251-3145)

분권정책과

담당자

사무관

이수영

(044-251-3178)

담당 부서

대구광역시

책임자

정책기획관

김진혁

(053-803-2370)

정책기획관

담당자

사무관

김미정

(053-803-2380)

담당 부서

경상북도

책임자

정책기획관

유정근

(054-880-2110)

정책기획관

담당자

사무관

홍인기

(054-880-2112)

태그

전체댓글 0

  • 6085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경북 통합, 정부와 본격적인 논의 시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