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4(화)
 

경북경찰청장7월신임2020년.jpg

 

경북경찰청.jpg

경상북도경찰청, 30년 만에 명칭 변경

1.4.() 경상북도경찰청 CI 교체 행사 개최

 

[대한불교신문] 안정근 기자 = 경상북도경찰청(청장 윤동춘)은 ’91년 ‘경북지방경찰청’을 개청한 이래 30년 만에 ‘경상북도경찰청’으로 명칭이 변경되면서,  지난 4일 10:40 경상북도경찰청 정문에서 코로나 19 방역 지침을 준수, 참석 인원 최소화로 새로운 도약을 위한 CI 교체 제막식 행사를 개최했다. 

 

< 경찰기관 명칭 변경 연혁 >

구분

1948

1974

1991

2021

중앙

치안국

치안본부

경찰청

경찰청

·

경찰국

경찰국

지방경찰청

·도경찰청

 

‘경북지방경찰청 → 경상북도경찰청’으로 명칭 변경은 △자치경찰제 도입 △국가수사본부 신설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국가경찰과 자치경찰의 조직 및 운영에 관한 법률」(舊 경찰법) 시행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국가-수사-자치경찰사무를 종합적으로 분담·수행하는 경상북도경찰청의 특성을 보다 명확하게 반영하게 되었다.


 

< 참고 사항 >

 

 

 

 행정기관 명칭에 포함된 지방이라는 용어는 대체로 해당 지역 내에서 국가사무를 분담하여 수행하는 기관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음

 (예시) 서울지방국세청, 부산지방국토관리청, 전북지방환경청 등

 ·도경찰청 명칭에서 지방이 삭제되면서 국가경찰사무 외에 자치경찰사무도 동시에 수행한다는 법률 개정 취지를 충실히 반영한 것임

 

▸행정기관 명칭에 포함된 ‘지방’이라는 용어는 대체로 해당 지역 내에서 ‘국가사무를 분담하여 수행하는 기관’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음 ※ (예시) 서울지방국세청, 부산지방국토관리청, 전북지방환경청 등 ▸시·도경찰청 명칭에서 ‘지방’이 삭제되면서 국가경찰사무 외에 자치경찰사무도 동시에 수행한다는 법률 개정 취지를 충실히 반영한 것임

 

또한, 자치경찰제 시행에 앞서 차질없는 준비를 위해 자치경찰부장(경무관)을 단장으로 하는 ‘자치경찰 실무추진단’을 편성하여, 법령·내부 규칙을 정비하고 경상북도경찰청 및 경찰서의 조직·사무·인력을 재편하는 작업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 △단장 : 3부장 △과장 : 경무과장 △경정 이하 3명
 

앞으로 경상북도에 설치된 준비단과 긴밀히 협력하여 경상북도자치경찰위원회 출범, 조례 제·개정 등 준비 작업을 신속히 마무리한 후 상반기 중 시범운영을 실시하고, 시범운영 과정에서 도출된 문제점을 개선·보완하여, 7월 1일부터 자치경찰제를 본격 시행할 계획이다.
   

※ 자치경찰 시범운영은 경상북도경찰청장-경상북도자치경찰위원회가 협의하여 관련 준비를 완료한 시점부터 시작하여 ’21.6.30. 종료함
 

 이와 함께, 자치경찰사무 수행 과정에서 우리 지역의 특성에 맞는 치안정책을 수립하고, 수사권 조정에 따른 책임수사체계를 확립하기 위해 하부조직도 일부 개편했다.

 

 

 경상북도경찰청장을 보좌하는 자치경찰부장을 신설하였고, 생활안전과, 여성청소년과, 교통과를 자치경찰부에 편제하였으며, 치안상황의 종합적인 관리·조정을 위해 ‘112종합상황실’을 ‘112치안종합상황실’로 변경하고, 전체 경찰 기능에 대한 총괄 지휘를 통해 사건·사고 대응력을 한층 높일 계획이다.

 

 

한편, 수사 기능은 수사부장을 중심으로 재편하며, 보안 기능은 안보수사과로 개편하여 수사부에 편제한다.

 

  수사부장을 보좌하는 ‘수사심사담당관’을 신설하고, 도내 전체 경찰서에 ‘수사심사관’을 배치하여 영장 신청·수사 종결 등 수사 과정에서 전문성·공정성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윤동춘 청장은 CI 교체식에서 “자치경찰제 도입 및 국가수사본부 출범이라는 경찰개혁의 지향점은 국민의 인권․편익․신뢰의 증진이어야 한다” 라고 강조하며,  “경상북도경찰청 국가경찰․자치경찰은 자치분권의 주인, 도민의 평온한 삶을 위해 최상의 치안서비스로 답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자료/ 자치경찰실무추진단 경정 이달향 (☎ 054-824-3905)]

1.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상북도경찰청, ’30년 만에 명칭 변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