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4(화)
 

3.jpg

 

 

2.jpg

 

 

1.jpg

 

 

대구시향현악 앙상블로 새해 첫출발

 

줄리안 코바체프 지휘바이에른 방송 교향악단 제2바이올린 악장 이지혜 협연

 

대구시립교향악단 471회 정기연주회

 

2021. 1. 25 () 19:30 대구콘서트하우스 유튜브 중계

 

 

[대한불교신문] 안현철 기자 = 2021년 대구시립교향악단(이하 대구시향)의 첫 공연인 <471회 정기연주회>가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비대면으로 개최된다공연은  22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에서 녹화 후, 오는 25 오후 7시 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유튜브 채널을 통해 중계할 예정이다.

 

이날 무대는 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 줄리안 코바체프 지휘 아래 50여 명의 대구시향 현악 오케스트라를 중심으로 앙상블을 이룰 예정이다비말 감염을 우려해 관악기 편성은 최소화하였고대신 절묘한 호흡과 완벽한 사운드로 정평이 나 있는 대구시향 현악 오케스트라의 매력을 한껏 느껴볼 수 있다바이올린 협연은 2015년 독일 바이에른 방송 교향악단의 제2바이올린 악장으로 임명된 바이올리니스트 이지혜가 맡는다.

 

 첫 곡은 마스카니의 대표작인 단막 오페라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중 간주곡을 들려준다이 오페라는 1890년 경 시칠리아 섬의 한 마을에서 벌어진 남녀의 사랑과 배신복수를 비극적으로 그리고 있다악곡 중간에 삽입된 서정적인 선율의 간주곡은 뜨거운 사랑을 받아 유명 영화의 배경음악으로도 사용되었으며 독립적으로 자주 연주된다.

 

 이어 바이올리니스트 이지혜가 등장해 베토벤의 바이올린과 오케스트라를 위한 로망스 제2과 마스네의 오페라 타이스’ 중 명상곡을 들려준다먼저 베토벤은 G장조와 F장조 두 곡의 로망스를 썼는데이날 연주되는 F장조의 제2번이 더욱 잘 알려져 있다풍부한 선율미를 자랑하는 이 곡은 전원 교향곡의 목가적인 정서와 함께 베토벤 특유의 열정적인 분위기도 지니고 있다.

 

이지혜가 선사할 또 다른 작품은 프랑스 대문호 아나톨 프랑스의 동명 소설을 바탕으로 한 쥘 마스네의 3막 오페라 타이스에서 2막의 1장과 2장 사이에 등장하는 명상곡이다기원전 4세기경 이집트를 배경으로 수도사 아타나엘과 무희 타이스의 사랑을 그린 이 오페라에서 명상곡은 유혹을 뿌리치고 경건한 삶으로 돌아가려는 아타나엘의 마음을 표현하고 있다하프의 반주 위로 바이올린의 자유로운 선율이 더해진다. '타이스 명상곡'으로 불리며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들의 앙코르곡으로도 자주 연주된다.

 

 바이올리니스트 이지혜는 2011년 차이콥스키 콩쿠르에서 3위와 모차르트 최고 연주자 상을 차지하며 한국의 차세대 아티스트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마린스키 극장 오케스트라비엔나 챔버 오케스트라북독일 필하모닉, KBS교향악단서울시향 등과 협연을 했으며 독일 크론버그 실내악 페스티벌미국 라비니아 페스티벌 등 세계 유수의 페스티벌에 초청받아 그 실력을 인정받았다. 2013년 트리오 가온(Trio Gaon)을 결성하여 피아니스트 김태형첼리스트 사무엘 루츠커와 독일유럽 등지에서 연주 활동을 하고 있으며바이에른 방송 교향악단의 제2바이올린 악장으로서 고(마리스 얀손스와 수많은 무대를 함께 했다.

 

이지혜는 예원학교를 졸업서울예고 재학 중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영재 입학하여 김남윤 교수를 사사하고 미국 보스턴 뉴 잉글랜드 음악원에서 미리암 프리드 교수의 지도로 마스터 학위를 취득했다이후 독일 크론버그 아카데미에서 아나 츄마첸코를 사사하며 연주자 과정을 취득하였고, 2015년 트리오 가온과 함께 뮌헨 국립음대에서 크리스토프 포펜과 프리드만 베르거 사사로 실내악 과정을 수료했다.

 

피날레는 차이콥스키의 현을 위한 세레나데로 장식한다모차르트를 동경한 차이콥스키의 마음이 깃든 이 작품은 무척 세련되고 우아하다서정적인 아름다움이 현악기로 잘 표현되어 있다장중한 주제의 제1악장과 미뉴에트 대신 역동적이고 활기찬 왈츠를 선택해 감각적인 제2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시립교향악단 제471회 정기연주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