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4(화)
 

20200324173013_vhxznmmm.jpg

 

 

경북도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에 강력 대응

 

 

 

이철우 도지사 성명서 발표오염수 방류 결정 단호하게 대처 

 

 

 

 민간합동 안전대응 TF팀 구성동해안 방사능 유역감시 지점 확대 요구

 

[대한불교신문] 안정근 기자 = 경상북도는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하여 강력히 규탄하고 자체 대응책 마련에 착수했다.

 

먼저 동해안 연안 해역에 대한 방사성물질 감시망을 촘촘히 하여 삼중수소세슘 등 원전 오염수 내 방사성물질의 국내 해역 유입을 정부와 함께 면밀히 감시해 나갈 방침이다.

 

이에 따라 도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대응하여 방사능 전문가수산안전 전문가해양환경전문가 등이 포함된 민관 합동 안전대응 TF팀을 구성하여 국내 해역 방사능 유입을 감시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또한현재 정부에서 측정중인 국내 해역 방사능(삼중수소 등감시 지점 중 동해안 권역 10개 지점을 20개 지점으로 확대하여 줄 것을 원안위 등 관계부처에 건의할 계획이다.

 

그리고 수산물 안전성 분야에 민간전문가와 국가기관인 국립수산물 품질검사원과 도 어업기술센터가 참여하여 원전 오염수로부터 안전한 수산물이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수산물 안전성 확보를 위해 기존 1대이던 수산물방사능 검사 장비를 3대로 늘이고 3명의 검사 보조 인력을 포함 6명으로 확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또한수입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 확대와 지속적인 수산물의 원산지단속을 더욱더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125만톤이 넘는 막대한 양의 방사능 오염수를 방출하기로 한 것은 우리 도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위로 절대 용납할 수 없다, “오염수 방출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중앙 정부에 일본산 수산물 전면 수입금지 및 방사능유입 해역 감시 지점을 확대하도록 요구 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125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에 강력 대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