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7(금)
 

4.jpg

귀생(貴生)과 섭생(攝生)

 

◑ 영국 런던의 어부들은 북해에서 잡은 청어를 싱싱하게 살려서 런던항까지 가지고 오는 것이 큰 숙제였다. 청어란 녀석은 성질도 급하고 장거리를 수조 속에 갇혀서 이동해야 하기 때문에 오는 도중 대부분 죽고 마는 것이었다. 

 

그런데 그 많은 어부들 중 한 어부만은 늘 살아있는 싱싱한 청어를 가져와서 비싼 값에 팔아 큰돈을 벌곤 했다. 

 

다른 어부들이 그 비결을 가르쳐 달라고 졸랐지만 비밀이라며 가르쳐 주지 않다가 어부들의 끈질긴 설득 끝에 결국 비밀을 털어 놓았다.

 

바다메기가 청어를 잡아먹는 점을 이용한 것이었다. 

청어가 담겨 있는 수조에 바다메기 두세 마리를 넣어두면 수백 마리의 청어는 메기에게 잡아 먹히지 않기 위해 필사적으로 도망을 다니게 되고 결국 이것이 청어의 생명을 연장시키게 된 것이다.

 

즉, 메기 때문에 생명의 위협을 느낀 청어는 살기 위해 끊임없이 움직여야 했고 이것이 청어가 살게 된 원동력이 된 것이었다.

 

◑ 대추나무에 대추를 많이 열리게 하려면 염소를 매어 놓는다고 한다.

묶여있는 염소는 특성상 잠시도 그냥 있지 않고 고삐를 당기며 나무를 흔들어 괴롭히게 된다.

 

그러면 대추나무가 잔뜩 긴장하면서 본능적으로 위협을 느껴 자손을 번식시키려는 필사적인 노력을 하게 되고 그래서 대추를 많이 열도록 한다는 것이다.

 

◑ 우리 몸도 그냥 편하게 놔두면 급속히 쇠퇴하고 질병과 노화에 취약해진다고 한다.

적게 먹고 많이 움직이고, 굽혔다 펴기도 하고, 흔들어 주고 문질러 주고 비틀어 주기도 하여야 생기가 더욱 발랄해지고 건강이 유지되어 오래 살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노자는 이러한 논리를 귀생(貴生)과 섭생(攝生)으로 설명했다.

‘귀생’은 자신의 생을 너무 귀하게 여기면 오히려 생이 위태롭게 될 수 있고,

‘섭생’은 자신의 생을 억누르면 생이 오히려 더 아름다워질 수 있다.

 

善攝生者, 以基無死地 (선섭생자, 이기무사지)

‘섭생(攝生)을 잘 하는 사람은 죽음의 땅에 들어가지 않는다.’ 라는 말이다.

 

운동을 하는 것도 일종의 섭생이다.

운동이 어디 즐겁기만 하던가. 땀 흘리고 노력해야만 운동의 효과가 있는 것 아니던가.

북해 청어의 경우처럼 내 몸을 적당히 고생시키는 ‘섭생’이 ‘건강’한 삶을 유지시킬 수 있음을 설파한 노자의 지혜를 항상 잊지 말아야 겠다.

 

 

-봄이 오는 길목 에서 

https://m.cafe.daum.net/dreamt/Snn0/6402

태그

전체댓글 0

  • 3598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귀생(貴生)과 섭생(攝生)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