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4(화)
 

7.jpg

 

경북도동서화합 철도 국가계획 반영 위해 시·도 협치

 

 경북도대구시광주시경남도전북도전남도... 대정부 공동호소문 발표 

 

 

동서화합의 상징 달빛내륙철도김천~전주 철도건설 신규사업 반영 건의

 

 

 

[대한불교신문] 안정근 기자 =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8일 영호남 5개 시도 단체장과 손잡고 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 및 김천~전주 철도건설을 정부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사업으로 반영시켜 줄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날 이철우 지사는 권영진 대구시장이용섭 광주시장김경수 경남도지사송하진 전북도지사송상락 전남도 행정부지사구인모 거창군수 및 서춘수 함양군수와 함께 경남 거창군청 앞 광장에서 970만 영호남 도민의 염원을 담아 달빛내륙철도 및 김천~전주 철도건설의 국가계획 반영을 촉구하는 대정부 공동호소문을 발표했다.

 

6개 시도는 동서화합을 위한 철도망 구축이 더 이상 미뤄서는 안 될 국가적 과제임을 강조하며국가철도망 구축계획 확정시까지 서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2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공청회를 통해 철도건설 중장기계획()을 발표하면서 상기 두 철도노선을 신규사업이 아닌 추가검토사업에 포함시킨 바 있으며, 2006년 제1차 국가계획부터 올해 제4()까지 줄곧추가검토사업으로만 분류되었다.

 

공동호소문에는달빛내륙철도김천~전주간 철도건설이 이번 국가계획()에 또 다시 외면되면서 사업추진이 물 건너가는 것이 아니냐는 영호남 지역민의 강한 아쉬움을 전달하며동서간 반목과 오랜 갈등에서 벗어나 국민 대통합과 지역 균형발전의 미래로 나아가는동서통합형 철도사업을 정부차원의 역사적 용단으로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신규사업 반영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달빛내륙철도(191.6km, 48,987억원)와 김천~전주간 철도(108.1km, 27,541억원)는 영호남 지역민을 하나의 생활권으로 통합해 새로운 경제축을 형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철우 지사는 철도는 경제성장을 일궈낸 산업화의 역군이자 도시를 연결하는 국가균형발전의 초석이 되어왔지만성장기 국가경제 주도를 위해 남북축 중심으로 형성된 탓에 동서축 인프라는 상당히 열악한 실정이라며진정한 국민대통합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해서는 달빛내륙철도를 비롯한 김천~전주 철도의 건설이 반드시 필요하며 이를 위해 영호남간 공조를 통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45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동서화합 철도 국가계획 반영 위해 시·도 협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