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4(화)
 

2.jpg

클라리넷 김한 HanKim, Clarinet

 

 지난 2019년 9월 유럽 정상의 콩쿠르인 제 68회 독일 ARD 콩쿠르 클라리넷 부분에서 공동 2위와 청중상을 받는 쾌거를 올리며한국을 대표하는 젊은 클라리넷 연주자로서 다시 한번 그 능력을 입증했다

 

만 11세에 금호영재콘서트 무대를 통해 데뷔한 클라리네티스트 김한은데뷔 1년 만에 소프라노 임선혜 독창회에서의 호연을 통해 클라리넷 신동 (동아일보)”으로 언론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으며, 2010년 금호영재 신년음악회에서의 연주로 이 영재에겐 숨소리마저 악기 (조선일보)”라는 호평을 받는 등관악주자로서는 보기 드물게 어려서부터 재능을 인정 받았다

 

독주자로서 이미 다수의 리사이틀을 펼친 김한은서울시향, KBS교향악단수원시향성남시향광주시향창원시향유라시안 필하모닉 협연뿐만 아니라이건음악회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대관령국제음악제서울국제음악제디토 페스티벌 등 최정상급 무대에서의 실내악 연주까지 나이를 믿기 힘든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클래식뿐 아니라 재즈와 현대음악에 이르기까지 음악의 스펙트럼을 넓히고 있는 김한은최연소 아티스트로 초청되어 화제가 된 2008 일본 국제 클라리넷 페스티벌에서의 독주회를 시작으로영국 시티 오브 런던 페스티벌독일의 하이델베르크 스프링 음악축제와 오스트프리슬란트 음악축제프랑스 파블로 카잘스 페스티벌일본 이코마 뮤직 페스티벌과 동경 아시안 클라리넷 페스티벌 등여러 해외 무대에서도 이미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김한은 2009년 만 13세의 나이로 출전한 제2회 베이징 국제음악 콩쿠르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인 최고 유망주 상을 수상했으며바이츠 퀸텟의 멤버로 참가한 2015년 칼 닐센 국제 실내악콩쿠르에서 2위에 입상한 이후, 2016년 10월 프랑스 루앙에서 열린 제3회 자크 랑슬로 국제 클라리넷 콩쿠르에서 심사위원 만장일치 1등상과 청중상위촉곡 최고해석상을 동시에 석권함으로써 차세대 대표 클라리넷 연주자로서의 이름을 알렸다.

 

예원학교를 거쳐 영국의 명문 이튼칼리지와 길드홀 음악연극학교를 장학생으로 졸업한 김한은 이용근김현곤앤드루 웹스터를 사사했으며독일 뤼벡 음대에서 자비네 마이어를 사사했으며, 2018년 하반기부터 핀란드 방송 교향악단의 부수석으로 활동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8591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클라리넷 / 김한 HanKim, Clarinet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