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7(금)
 

1.jpg

 

 

 

일상을 위한 일탈·기원·신명을 담은 공연

 

 

 국립무형유산원, 2021 전통연희 판놀음청춘연희운영 / 5.14.~15.

 

[국내매일] 안정근 기자 =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이종희)오는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간 국립무형유산원 앞마당(전북 전주시)에서2021 전통연희 판놀음청춘연희공연을진행한다.

 

국립무형유산원의 <전통연희 판놀음>전통적인 연희의 무대라고 할 수 있는에서 하는 놀이를 공연으로 꾸민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국민과 함께하는 소통형 공연이며, 놀이형 공연이기도 하다. 특히 올해 공연은청춘연희를 주제로젊은 무형문화재 전승자들이 중심이 되어, 더욱더 활기찬 무대로 신명과 활력을전달하고자 한다.

 

전통연희 판놀음청춘연희의 첫 공연은 514일  오후 7천하제일탈공작소가 준비한 <가장무도: 일상을 위한 일탈>로 시작한다

 

이번 공연은통영오광대 고성오광대 강릉단오제 북청사자놀음 강령탈춤 송파산대놀이 하회별신굿탈놀이 가산오광대등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 전국 각 지역의 탈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특별한 자리가 될 것이다.

 

다음날인 515일 오후 2에는 전통연희 창작집단 푸너리<구룡이 나르샤:일상을 위한 기원>이 펼쳐진다. 우리나라 전통의 악··무를 연희적 재료로 삼아,강릉단오제단오굿을 재해석하여 굿이 가지고 있는 연희적·음악적·예술적 가치를 새롭게 보여준다.

 

마지막 공연은 515일 오후 4한누리연희단<삼도농악-일상을 위한 신명>으로서울·경기, 전라도, 경상도 지역의 농악을 하나로 엮은 공연이다. 지역의 독특한 가락과 몸짓을 해체하여 분석하고, 동시에 대중의 흥미를 이끌 수있게 재조합하였다. ‘삼도농악의 가락과 진법을 하나로 엮어 보여주는 신명이코로나19로 지친 일상을 치유하는 신명이 되기를 기대한다.

 

아울러 공연 사이사이에는 국립무형유산원을 방문한 관람객의 흥미를 유도하기위한 버스킹 공연과 체험 프로그램이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직접 종이 가면을 만들어 쓰고 배워보는 흥겨운 탈춤 체험과 남사당놀이 덜미공연이 마련되어 있다. 탈춤 체험은 사전예약을 통해 참여 할 수 있다.

 

이번 공연은 야외에서 진행되는 공연으로, 우천 시 공연 장소가 변경될 수 있다.또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위하여 사전 예약으로운영이이루어진다. 관람객은 공연장 입구에서부터 손 소독, 발열 체크, 1m 이상 거리두기등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을 준수하여야 한다. 특히 공연장 출입부터 공연 후 공연장을 나갈 때까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여야 하며, 마스크 미착용시에는 공연 관람이 제한될 수 있다.

 

공연과 체험은 행사 10일 전부터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www.nihc.go.kr)과 전화(063-280-1500, 1501)로 선착순 예약할 수 있으며, 네이버TV(티비)국립무형유산원에서 실시간 공연 감상이 가능하다. 전석 무료이며, 공연과 관련된 더자세한 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을 참고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국립무형유산원 무형유산진흥과 임승범 연구관(☎063-280-1472), 김예슬 연구사(☎063-280-1473)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태그

전체댓글 0

  • 786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일상을 위한 일탈·기원·신명을 담은 공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