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혀 다른, 새로운 형태의 오페라‘라 트라비아타’
2018/12/15 14:5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6.jpg

전혀 다른, 새로운 형태의 오페라‘라 트라비아타’

▸ 대구문화예술회관 기획, <움직이는 미술관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개최

▸ 미술관 1층의 5개 전시실 전관을 무대로, 전시작품을 배경으로 하는 신개념 오페라

▸ 복합문화공간으로서의 ‘문화예술회관’ 특성을 살려 새로운 형태의 공연장르를 개척


[대한불교신문]안현철 기자 = 대구문화예술회관(관장 최현묵)은 오는 20일부터 22일, 28일과 29일평일 오후 8시, 주말 오후 5시에「움직이는 미술관오페라 <라 트라비아타>」를 대구문화예술회관 미술관 1~5실에서 개최한다.

공연은 올해 5월, 7월에 열렸던「미술관으로 간 음악회」를 잇는 세 번째 프로그램으로 움직이는 미술관이라는 독특한 콘셉트로 Black&White의 모던한 무대를 만들어 오페라를 진행한다.

전시관이 문을 닫는 늦은 저녁, 미술품을 무대 삼아 펼쳐지는 아름다운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는 미술관 로비나 야외 광장에서 펼쳐지던 기존 공연 형태와는 다르게 전시장 안으로 들어가 미술과 오페라, 두 가지 세계를 동시에 감상한다는 점에서 이색적이다.

지역의 클래식음악 및 미술 애호가들 선착순 80명만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공연 종료 뒤에는 로비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간단한 음료와 함께 연주자 및 큐레이터에게 음악과 미술작품에 대한 궁금한 점을 자유롭게 이야기 할 수 있는 시간도 마련된다.

공연은 조형작가 ‘차계남’의 작품을 배경으로 소프라노 ‘배혜리’, ‘이주희’, 테너 ‘신현욱’, ‘노성훈’, 바리톤 ‘제상철’, ‘김만수’, 메조 소프라노 ‘백민아’, ‘구은정’, 그 밖에 8명의 성악가들이 출연한다. 전체 구성은 오페라 연출가 ‘유철우’가 맡아 수준 높은 오페라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미술과 음악을 넘나드는 공연]5일 동안 열리는 이번 오페라에서는 미술관 1층의 5개 전시실 전관을 무대로 사용한다. 각 전시실마다 테마를 정해 1막(White), 2막 1장(Withe&Black), 2막 2장(Grey), 3막(Black)으로 구성하여 관객들은 막과 막 사이를 직접 이동하면서 공연을 감상할 수 있도록 꾸몄다.

 또한, 특정한 시대적 배경을 설정하지 않고, 과거나 현재, 또한 미래의 어느 시점의 우리 주변에서 일어날 수 있는 ‘사랑’이라는 보편적인 이야기를 다룬다. 그간의 <라 트라비아타>는 화려한 장식의 무대가 주를 이루었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흑백의 대조와 수직 형태로 이루어진 차계남 작가의 작품과 더불어 단순하고도 사색적인 오페라로 구현되어 전혀 색다른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를 기대할 수 있다.

공연을 기획한 대구문화예술회관 최현묵 관장은 “기존의 딱딱한 오페라 감상 방식에서 벗어나 전시장에서 변신한 오페라 무대를 직접 다니며 주인공의 심리를 각각의 예술 작품으로 경험해 볼 수 있을 무대다. 이를 통해 미술관이라는 공간의 가능성과 공연 예술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느껴보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공연 기간 중 낮 시간대와 공연이 없는 기간에는 작품과 의상, 조명 등을 감상할 수 있다. 공연이 끝난 후 2019년 1월 3일에서 1월 26일까지 1~4전시실에는 차계남 작가의 작품이 전시되고 5전시실에는 오페라 제작과 공연 관련 영상과 기록물들이 전시된다.

대구문화예술회관기획,「움직이는 미술관오페라 ‘라 트라비아타’」는 전석 3만원이며, 1회당 선착순 80명으로 인원이 제한되며 만 15세이상 관람가능하다. 관람을 희망하는 경우는 예매처(053-606-6135 문화예술회관, 또는 티켓링크 1588-7890)으로 연락하면 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현철11.jpg
    대한불교신문

대한불교신문(newsy.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BEST 뉴스

대한불교신문 BEST 뉴스
대구오페라하우스 오펀스튜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y.kr) |주간/ 간행물등록 경북,다01347 [인터넷신문] 등록 2018년 07월 25일 등록번호| 경북 아 00476호 /발행일 2018년 7월 31일 /사업자:508-82-11138 . 대표전화 :  070-7690-2047 /010-3525-2047 |편집국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3동 2295-108(2층), 발행처: 종교법인 :경북 군위,고로,인곡 2길 203 /  편집,발행인, 안정근 /청소년보호 책임자 :안정근 ,청탁방지담당 ,김선봉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