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인터불고 화재, 소방당국의 신속한 초동대응으로 대형 참사 막아
2019/05/17 16:3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7.jpg

6.jpg

대구 인터불고 화재, 소방당국의 신속한 초동대응으로 대형 참사 막아

▸ 신고 5분 만에 현장 도착, 대응 1‧2단계 신속한 발령, 41분 만에 완전진압

▸ 차량 50대, 인원 202명 동원, 38명 구조, 대부분 단순 연기 흡입


[대한불교신문]안현철 기자 = 지난 15일 09시 20분쯤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 별관 로비 휴게실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당시 25개 객실에 투숙객이 있어 자칫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었지만 소방당국의 발 빠른 초기 대응으로 큰 참사를 막을 수 있었다.

이날 화재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5분 만인 09시 25분에 현장에 도착하였고 4분 뒤 대응 1단계를 발령해 관할 소방서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했다. 이어 더 많은 소방력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3분 뒤 대응단계를 2단계로 상향, 인접 소방서 구조대 및 중앙119구조본부 등 총 9개 구조대를 신속하게 출동시켜 초기 우세한 소방력을 투입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이후 소방당국은 초기 진압에 성공했고 화재는 10시 01분 경 완전히 진압되었다.

소방당국은 화재 진압과 동시에 인명 구조에 주력하여 객실 하나하나 빈틈없는 인명검색과 복식사다리, 보조호흡기 등 안전장비를 활용하여 투숙객 41명 중 38명의 인명을 신속히 구조하였고, 이중 25명이 병원에 이송되었지만 방화범으로 추정되는 1명(양손 2도 화상) 이외에는 단순 연기 흡입으로 큰 인명피해는 없었다.

또한, 호텔주변에서 근무하던 시설관리 직원 등 3명이 화재 경보음을 듣고 대피방송을 하는 등 호텔 직원들의 신속하고 적극적인 초동 조치도 대형 피해를 막은데 큰 도움이 되었다.

옥상에 대피해 있던 구조를 요하는 사람(여, 68세)은 연기의 두려움에 보조호흡기를 착용하지 못하자 한 구조대원은 자신의 생명줄인 공기호흡기 면체를 벗어 대신 착용시켜 구조하였고 “소방관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다”며, “무사히 구조해 다행이며 그것만 으로도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편, 일부 투숙객들이 경보음을 듣지 못 한 것은 화재안전기준 상 해당건물의 경보설비는 1층에서 발화한 경우 발화층(1층), 그 직상층(2층) 및 지하층에 경보기가 울리도록 되어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현철11.jpg
    대한불교신문

대한불교신문(newsy.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BEST 뉴스

대한불교신문 BEST 뉴스
제 32회 어린이 동요 부르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y.kr) |주간/ 간행물등록 경북,다01347/등록 2004년 2월 17일/  [인터넷신문] 등록 2018년 07월 25일 등록번호| 경북 아 00476호 /발행일 2018년 7월 31일 /사업자:508-82-11138 .서울본사/서울시 노원구 덕릉로 115나길37 상계동/ 대표전화 :  070-7690-2047 /010-3525-2047 |편집국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3동 2295-108(2층), 발행처: 종교법인 :경북 군위,고로,인곡 2길 203 /  편집,발행인, 안정근 /청소년보호 책임자 :안정근 ,청탁방지담당 ,김선봉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