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오지 학교에 햇빛 전력 지원
2019/12/19 18:0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차크마 학교에 독립형 태양광발전기 4kW급 설치
9.jpg

 

에너지나눔과평화, 인도 오지 학교에 햇빛 전력 지원!

 

 차크마 학교에 독립형 태양광발전기 4kW급 설치 지원 

 

 지난 7년간 기후변화취약국가 내

 

전기미공급 20개교 등에 재생에너지 전력 지원

 


 
[대한불교신문]안정근 기자 =사단법인 에너지나눔과평화(대표 김태호, 이하 에너지평화)는 16일 인도 동북부 끝 아루나찰 프라데시 주에 위치한 전기 미공급 학교에 ‘독립형 태양광발전기’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금번 사업은 지난 6월 월정사에서 진행한 월정사복지재단과 에너지평화 간의 기부 약정에 의해 추진되었다. 당시 에너지평화는 월정사가 인도 아루나찰 프라데시 주에 설립한 ‘차크마 학교’에 재생에너지 전력을 공급해 주기로 약속했고, 이의 이행으로 이달 14일 해당 학교에 4kW급의 독립형 태양광발전기의 설치를 완료했다.

차크마 학교가 위치한 아루나찰 프라데시 주는 인도-중국 간 분쟁 지역이라 인도 정부의 인프라 공급이 미약한 곳이다. 거주 주민은 많지만 전기가 부족해서 마을 중심부는 일주일에 하루 정도만 전기를 사용하고 외곽 지역은 전기가 아예 닿지 않는다. 차크마 학교 역시 전력이 공급되지 않아 아이들과 교사들은 학교생활에 큰 불편을 겪어왔다. 

이에 에너지평화는 금번 지원시 학교 인근 시공업체를 선정해 발전기 설치 이후에도 발빠른 A/S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했다. 지원한 발전기는 연간 5,800kWh의 전력을 생산해낼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되며, 주로 교내 8개 교실의 전등과 선풍기를 켜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차크마 학교 교장인 월정사의 도엄스님은 "에너지평화의 전력 지원은 전기를 선물해준 것에 그치지 않고, 인도 아이들에게 있어서 국가와 인종을 초월한 상생을 보여주는 기회가 되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해왔다. 

에너지평화 김태호 대표는 "차크마 학교가 중국, 부탄, 미얀마와 접경한 지역에 위치하여 아이들이 늘 삼엄한 군사적 긴장감 속에서 생활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참 마음이 아팠다. 국가 간 다툼이 많은 지역의 아이들에게 모처럼 온정을 느낄 수 있는  의미 있는 지원이 되어 우리 역시 뜻 깊다. '태양이 떠오르는 땅'이라는 의미의 아루나찰 프라데시 지역에서 우리가 지원한 햇빛 전력으로 아이들의 웃음도 같이 떠오르길 바란다"며 화답했다. 

한편, 에너지평화는 발전 수익으로 국내외 빈곤층을 지원하는 공익형 태양광발전소인 '나눔발전소'를 운영해 오고 있다. 현재 나눔발전소는 전국에 21기(총 발전용량 7,005kW)가 운전 중이며 이를 통한 매전 수익으로 국내외 빈곤층 2만5천여명에게 30억원 이상을 지원했다. 이 중에서 기후변화취약국가에 △재생에너지 전력 △교육 물품 등을 지원하는 사업은 2013년 몽골과 베트남을 시작으로 올해 인도까지 지난 7년간 3개국 총 20개 학교 및 기관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인원으로는 3,200여명, 사업비 규모로는 총 4억3천만원 이상에 달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현철11.jpg
    대한불교신문

대한불교신문(newsy.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y.kr) |주간/ 간행물등록 경북,다01347/등록 2004년 2월 17일/  [인터넷신문] 등록 2018년 07월 25일 등록번호| 경북 아 00476호 /발행일 2018년 7월 31일 /사업자:508-82-11138 .서울본사/서울시 노원구 덕릉로 115나길37 상계동/ 대표전화 :  070-7690-2047 /010-3525-2047 |편집국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3동 2295-108(2층), 발행처: 종교법인 :경북 군위,고로,인곡 2길 203 /  편집,발행인, 안정근 /청소년보호 책임자 :안정근 ,청탁방지담당 ,김선봉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