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과 함께 코로나19와 사투 벌이는
2020/03/08 22:4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3.jpg

희망브리지, 현대차그룹과 함께 코로나19와 사투 벌이는

 

대구·경북 의료진에 홍삼 4,000세트 지원

 

[대한불교신문]남은숙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가 함께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이 발생해 피해가 극심한 대구·경북지역 의료진을 위해 홍삼 4,000세트를 지원한다.

 

현대차그룹과 희망브리지는 37일 대구의료원, 경북대학교병원,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영남대학교병원 등 대구 7, 포항의료원, 경상북도 안동의료원 등 경북 4개의 코로나19 지정의료원에 한삼인 홍삼순액골드(70*60) 2,730세트를 지원했다. 310일 남구·달서구·수성구 보건소 등 대구 8, 경산시·경주시·칠곡군 보건소 등 경북 18개 보건소에 같은 물품 1,270세트를 지원한다.

 

이번 구호활동은 대구·경북지역 음압격리병실에서 밤낮으로 코로나 바이러스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을 위해 기획됐으며, 의료진이 건강해야 국민의 건강도 지킬 수 있다는 염원으로 홍삼과 함께 코로나19 현장 의료진 여러분 감사합니다!”라는 응원 메시지를 담아 지원된다.

 

7일 충북 증평군에 있는 농협홍삼 제조 공장에서 2.5톤 수송차량 11대에 나눠 실은 홍삼세트는 코로나19 지정의료원 11곳으로 각각 출발했다. 도착한 구호물품 하차 및 배부는 희망브리지 특수임무구조단 대구지부 단원들이 진행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26일 코로나19의 사전 방역과 조속한 피해 복구를 돕기 위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50억 원의 성금을 쾌척했다. 이 성금은 대구·경북지역을 중심으로 한 의료진, 재난취약계층, 다중이용시설 이용자들을 돕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코로나19 감염 대응과 관련해 구호물품을 지원하고 있다. 지금까지 희망브리지는 우한 귀국 교민 격리시설, 자가격리자 및 재난취약계층 등에 총 80만 점의 구호물품을 지원했다.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성금은 계좌이체 후원(국민054990-72-011876, 예금주 재해구호협회), 카카오 같이가치, 네이버 해피빈 모금함 등을 통해 기부할 수 있다(문의 1544-9595, www.relief.or.kr).

 

재난 구호모금 전문기관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961년 전국의 신문사와 방송사, 사회단체가 힘을 모아 설립한 순수 민간 구호기관이자 국내 자연재해 피해 구호금을 지원할 수 있는 유일한 법정 구호단체다.

 

 

 

문의사항 : 대외협력실 최미현 대리 02-6254-9595, 010-7231-8901

 문지혜 간사 02-6242-9595, 010-4743-9230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현철11.jpg
    대한불교신문

대한불교신문(newsy.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y.kr) |주간/ 간행물등록 경북,다01347/등록 2004년 2월 17일/  [인터넷신문] 등록 2018년 07월 25일 등록번호| 경북 아 00476호 /발행일 2018년 7월 31일 /사업자:508-82-11138 .서울본사/서울시 노원구 덕릉로 115나길37 상계동/ 대표전화 :  070-7690-2047 /010-3525-2047 |편집국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3동 2295-108(2층), 발행처: 종교법인 :경북 군위,고로,인곡 2길 203 /  편집,발행인, 안정근 /청소년보호 책임자 :안정근 ,청탁방지담당 ,김선봉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