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4(화)
 

 

 

1.jpg

                                        좌측 이정미 작가 ,마루마터센터 김경화 관장

 

서양화가 이정미일상의 풍경 아름다운 시선으로 

 

"바람 불어 좋은 날개인전

 


[대한불교신문] 안정근 기자 = 일상의 풍경을 아름다운 시선으로 바라보고 만든 작품으로 오는 14일부터  20까지 서울 인사동 마루아트센터 4(관장 김경화)에서 "바람 불어 좋은 날타이틀로 개인전을 진행한다

 

작가는 현대인의 정적인 삶의 진중함을 기록하고 일상에서 보는 자연사물과 교감 등 지난 10년간 풍경과 정물 작업을 하였다자주 산책을 하며 자연에서 얻은 영감으로 스케치를 한다인상적인 장소로 느껴지면 그날의 느낌감정시간기억 등을 생각하고 공기의 흐름에 따라 카메라로 담는다.

 

담아온 이미지를 하나 둘씩 지우며 이미지를 상상하고 한 곳만 담기도 한다수없이 반복하는 과정을 통하여 색과 감정을 담아 다시 채우는 작업으로 이어진다이번 개인전 작품들은 16작품으로 자연평화휴식의 의미를 지닌 녹색을 대표 색으로 사용하고 있으며 빛이 사물에 투영되는 다채로운 색에서 느껴지는 감정도 작품에 녹이려고 했다.

 

작품명 "바람불어좋은날"은 우연히 찾은 선유도 공원의 좋은 기억이 그림으로 만들어졌다오랜만에 상쾌한 공기의 흐름을 느꼈고걷다가 거센 바람으로 머리카락이 흩날리고 공원의 커다란 미루나무가 거센 바람에 몹시 흔들거리는 모습에 인간이 참 작은 존재라는 것을 다시 깨닫게 되었다.

 

"문래동에서2" 작품은 작고 좁은 골목에서 만난 오래된 작업실과 카페술집갤러리 등 서로 다른 존재들의 공존이 흥미롭게 느껴졌으며 노란 문과 자전거가 있는 풍경에 한참을 머물렀다차가운 시멘트벽과 따뜻한 노란색의 도색이 신기할 정도로 조화롭다는 생각이 들어 작품으로 담았다.

 

따뜻한 위로가 필요하고 차가운 현실 속에서 우리가 보였다. "우리는 어디로 가는 걸까그림은 가끔 도심 속을 걷다보면 비둘기를 만난다순간 화려한 도심의 건물과 조명 그리고 수많은 비둘기들이 갈 곳을 잃은 모습이 방황하는 사람들과 닮아 있다는 생각이 들어 위로의 표현으로 그림을 완성하였다.

 

"바람 불어 좋은 날개인전을 개최하는 서양화가 이정미 작가는 "코로나19와 기후변화에 의해 여행을 자유롭게 하지 못하는 상황 속에서 아쉬운 마음이 크지만 동네를 산책하거나 숲을 걷다보면 마음에 평화가 찾아와 작품에 집중할 수 있었다

 

특히 작품 '바람불어좋은날', '문래동에서'는 코로나 이전의 골목과 공원의 일상을 추억하며 관람객과 함께 회상하고자 한다자연 속에서 지친 심신을 달래주고 위로하고 싶으며 아주 간절하게 우리의 소중한 일상이 돌아오길 기원한다

 

또한 작품을 마주하며 평온한 시간이 만들어지고 지금의 현실을 조금이나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작가는 현재 시대성을 주제로 기후변화와 쓰레기 산을 소재로 작업을 하고 있다. up-cycling 작품 재료가 되는 와인 코르크마개 수집을 하고 있으며수집과정에서 생긴 인연들과 이야기를 가지고 작품을 제작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7273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양화가 이정미, 일상의 풍경 아름다운 시선으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