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7(금)
 

 

1.jpg

 

 

문화재청익산시, 익산 쌍릉 앞 송전탑 지중화 추진

 

 

 땅속에 선로 묻고 송전탑 2기는 철거키로 한전에 위탁 

 

 

[국내매일] 안정근 기자 = 문화재청(청장 김현모)과 익산시(시장 정헌율)는 정부혁신과 적극행정의 하나로, 익산 쌍릉 앞 문화재보호구역 안에 설치되어 있어 경관을 해치던 송전탑 2기를 철거하여 땅속에 묻기로 하였다.

 

* 지중화(地中化): 전선류를 땅에 묻고 설치하는 일

 

백제 왕릉급 무덤으로 알려진 익산 쌍릉 앞에는 특고압 전기 공급을 위한 송전탑이 세워져 있는데 탐방객들의 안전을 해칠 우려가 있고 경관을 저해한다는 지적이 꾸준히 있었다. 이에 문화재청과 익산시는 지난해 송전탑 인근 토지를 매입하고, 혹시라도 있을 매장문화재를 피해 지중선로를 설치하기 위하여 현재 해당 토지에 대한 발굴조사를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154킬로볼트(kV)의 특고압 송전선로 약 520m를 땅속에 묻은 후이미 설치되어 있는 송전탑 2기를 철거하는 것으로, 해당 사업은 익산시가 20일 한전 전북본부와 협약을 체결함에 따라 한국전력공사가 2년 안에 마무리하기로 했다.

 

또한, 문화재청과 익산시는 송전탑이 철거되면 이후 방문자센터 건립과함께 주차장을확장 이전하고, 2011년에 이미 조성한 현 공원을 역사공원으로 새롭게 단장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지형이 훼손되고 있던 익산 토성(益山 土城) 재정비도 최근 마무리하였으며, 오는 7월까지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의 하나로 익산 쌍릉 중 소왕릉도재정비하고 있다. 앞으로도 문화유산의 역사적 가치를 규명하고 보존하면서도 경관을 함께 개선하고 회복하여, 시민들에게 문화유산의 진정한 가치를 보여줄 계획이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백제왕도핵심유적보존관리사업추진단 정춘호 사무관(☎041-852-9726), 이종일 주무관(☎041-852-9731)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태그

전체댓글 0

  • 396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화재청ㆍ익산시, 익산 쌍릉 앞 송전탑 지중화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