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7(금)
 

 


2.jpg

문화재청, 전국 사찰 불단 일제조사첫 결과 보고서 발간

 

 

 보존관리 사각지대에 있던사찰 불단정밀조사·원형기록화 결과물

 

[국내매일] 안정근 기자 = 문화재청(청장 김현모)()불교문화재연구소(원장 제정)와 공동 추진하고 있는<전국 사찰 불단 일제조사> 사업의 2020년 조사 결과를 종합한 첫 번째 보고서를 발간했.

 

<전국 사찰 불단 일제조사>2020년부터 2024년까지 총 5개년을 계획으로 그동안 건물의 부속물로 인식되어 상대적으로 관심이 부족했던 불단의 보존복원을 위한 원형자료 구축 사업이다.

* 불단(佛壇): 사찰의 건물 내부에 불상을 올려 두고 예불하기 위한 용도로 제작한 일종의 받침대. 일명 수미단(須彌壇)

 

보고서에는 김제 금산사 대장전(보물), 완주 화암사 극락전(국보), 익산 숭림사 보광전(보물), 구례 화엄사 대웅전(보물), 강진 무위사 극락전(국보) 전남북 지역15개 사찰의 불단을 대상으로 사찰 불단에 대한 인문학적조사, 원형 디지털 기록화(2차원(이하 2D) 디지털 촬영, 3차원 입체(이하3D) 스캔, 정밀실측과 도면 작업), 보존과학 조사(손상현황지도, 수종과 성분 분석, 보존환경 분석), 안전점검 등을 병행한 정밀조사 결과가 담겨있다.

 

이번 불단 내부와 구조에 대한 첫 기록화를 통해 불상의 무게를 지지하기 위한내부 구조재와 외부 표면을 장식하는 장식재를 구분하고, 부재별 수종을 분석해 앞으로 진행할 보수수리에참고할 수 있게 하였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는 구례 화엄사 대웅전 불단의 경우 천판이 불상을 봉안하는 팔각대좌와 연결해 함께 제작된 것이 파악되었고, 대좌 내부에 조성당시불상 봉안 관련 기록이 있어 건물과 불상, 대좌, 불단을 함께 조성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 천판(天板): 불단 위의 존상을 받치는 길고 넓은 판

* 대좌(臺座): 불상을 올려놓는 대

 

이 외에불단의 3D 스캔, 2D 이미지를 병합한 자료와 불단에 새겨진 각종 문양함께 수록하고 도면을 상세히 작성하여 전체적으로 자세하게 현황을 파악할 수 있게 하였다.또한,불패(佛牌), 소통(疎筒)등 불단 장엄구 조사도 병행하여 과거 불단의 모습과 함께 본래 장엄구의 위치 등을 참고할 수 있도록 하였다.

 

* 불패(佛牌): 불보살의 존호나 발원내용을 적은 나무패

* 소통(疎筒): 소원하는 글을 적어 넣는 법회의식 요구의 하나

 

올해는 3월부터 조사에 착수하였으며, 연내에 전남 지역 4개 사찰, 부산경남 지역 7개 사찰에 소장된 불단 13점과 장엄구 13점에 대한 정밀조사와 원형기록화, 보존과학 조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발간한 보고서를 불단의 체계적인 관리와 보존을 위한 자료로 활용하고, 문화재청 누리집(http://www.cha.go.kr)에도 공개하여 국민 누구나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유형문화재과 박수희 연구관(☎042-481-4685), 김지혜 주무관(☎042-481-4687)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태그

전체댓글 0

  • 1154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화재청, 〈전국 사찰 불단 일제조사〉첫 결과 보고서 발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